close

선미, 원더걸스 시절 추억→멤버들 근황 고백.."선예 언니는 애셋맘"('컬투쇼')[종합]

[OSEN=이승훈 기자] 가수 선미가 뱀뱀과 함께 '컬투쇼'에 출격한 가운데, 원더걸스 멤버들과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가수 선미와 뱀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컬투쇼' 선미는 "남자친구가 있는데 나를 화나게 했다. 이유는 모른다. 그래서 '나 오늘 친구들이랑 나갈 거야. 나랑 같이 앉을 수 없어'라고 말하며 죽을 듯이 미워하지만 '그래도 너 없으면 안 된다'는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노래다. 3년 만에 세 번째 미니앨범으로 돌아왔다. 타이틀곡 'You can't sit with us' 많이 사랑해주세요"라며 신곡 'You can't sit with us'를 소개했다.

이어 선미는 "많이 고민해서 만든 앨범이다. 한 장 한 장 내가 다 컨펌했다"면서 "6곡 전부 작사는 내가 했다. 타이틀곡 'You can't sit with us'와 'SUNNY' 말고는 작곡에도 참여했다"고 이야기했다. 

"밝고 청량하고 발랄한 노래다. 내가 지금까지 해왔던 곡들이 조금은 어두운 느낌이 있어서 이번에는 많은 분들이 편안하게 즐기시라고 가볍게 내봤다. 근데 뮤직비디오에서는 액션신을 찍었다"고 덧붙이기도. 그러자 뱀뱀은 "너무 좋다. '꼬리'랑 다른 색깔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보라빛 밤' 콘셉트 좋아해서 이런 모습도 너무 멋있었다"며 선미의 'You can't sit with us' 홍보에 열을 올렸다. 

뿐만 아니라 뱀뱀은 "선미 뮤직비디오도 봤다. 너무 좋았다. 이번에 누나 랩을 들을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면서 "랩 실력 어땠나요?"라는 선미의 말에 "저보다 훨씬 낫죠"라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선미는 "무슨 소리에요? 우리 뱀뱀이 이렇게 겸손하다"고 웃었다. 

'컬투쇼' 뱀뱀은 선미의 눈을 제대로 쳐다보지 못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에 뱀뱀은 "선미 누나가 데뷔했을 때 나는 9살, 10살쯤이었다. 지금은 엄청 많이 편해진 상태다. 그래도 가끔 눈을 못쳐다보겠다"고 말했다.

이에 선미는 "어떻게 해야되지? 난 우리 뱀뱀이 너무 멋진 동생이다. 아시아 프린스다"라며 뱀뱀을 향해 엄지를 치켜세웠고, 뱀뱀은 "선미 누나는 대한민국 여왕입니다"라고 화답했다.

'컬투쇼' 선미는 돌림판에서 계속 원더걸스 '노바디'가 나오자 원더걸스 멤버들의 근황도 밝혔다. 선미는 원더걸스 시절 가장 기억나는 노래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노바디' 가장 좋아한다"고 대답했고, 뱀뱀은 "그때 전 세계 뒤집어졌었다"고 거들었다. 

또한 선미는 "원더걸스 멤버 잘 지내냐"는 물음에 "다들 잘 지내고 있다"면서 "핫펠트(예은) 언니는 음악 잘하고 있고, 유빈 언니는 르 엔터테인먼트 대표로 잘 계신다. 혜림이는 행복한 결혼 생활 보내고 있고, 소희는 열심히 작품 활동하고 있다. 선예 언니는 아이 셋의 엄마가 됐다"고 말했다. 

특히 선미는 "신곡 나왔을 때 문자도 보내줬다. 앨범 들어봤는데 노래가 좋다고 해줬다"면서 원더걸스 멤버들과 변함없는 워맨스를 자랑했다.  

한편 선미는 지난 6일 세 번째 미니앨범 '6분의1'을, 뱀뱀은 6월 15일 첫 번째 미니앨범 'riBBon'을 발매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