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폐막…최우수상 '채민이에게' 상금 1천만원[공식]

[OSEN=김보라 기자] 지난달 26일 개막한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1일 열린 폐막식을 끝으로 7일간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폐막식은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 메가박스 MX관에서 정용실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됐다. 7일간의 영화제를 기록한 하이라이트 영상 감상을 시작으로 피치&캐치를 비롯해 경쟁 섹션 각 부문에 대한 시상식이 열렸다. 

먼저 관객상 ‘어쩌다 활동가’(감독 박마리솔), 포스트핀상 ‘땅에 쓰는 시’(감독 정다운), 벨로시티상 ‘당신의 이웃들’(감독 강유가람)이 올랐다. 

상금 1천만 원을 지원하는 시우프상은 ‘두 사람’(감독 반박지은), 동일한 상금인 피치&캐치상에는 ‘라스트 미션’(감독 이호경)이 선정됐다. 상금 2천만 원을 지원하는 메가박스상은 ‘긴 밤’(작가 허지은 이경호), 동일한 상금인 옥랑문화상은 ‘내가 춤출 수 없다면’(감독 이지윤)이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국내외 여성감독의 첫 번째 혹은 두 번째 작품을 소개하는 장편 경쟁 부문으로 상금 2천만 원이 수여되는 ‘발견 대상’은 '성적표의 김민영’(감독 이재은 임지선)이 수상했다. 이재은 감독은 “영화 경험이 적던 우리가 무모하게 시작했던 작업이다. 이렇게 소소한 이야기를 사람들이 궁금해 할지 불안하고 자신 없었는데 큰 상 주셔서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외에도 상금 1천만 원이 수여되는 심사위원상은 '외침과 속삭임’(감독 원하이 쩡진연 트리시 맥애덤), 공동수상으로 상금 각각 2백 50만 원이 수여되는 감독상은 ‘생존 지침서’(감독 이아나 우그레헬리제)와 ‘섬광의 밤’(감독 아이노아 로드리게스)이 선정됐다. 감독상을 수상한 해외 감독들은 각각 영상으로 수상 소감을 전했다.

올해 유독 치열했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아시아단편 부문 12개 작품 중 상금 1천만 원이 수여되는 최우수상의 영예를 가져간 작품은 ‘채민이에게'(감독 배채연)다. 상금 5백만 원이 수여되는 우수상은 ‘1021'(감독 노영미)이 수상했다. 상금 5백만 원이 수여되는 BNP파리바 우수상을 수여한 작품은 ‘특별 장학금’(감독 양윤정)이다. 부상과 상패가 수여되는 관객상은 '마리아와 비욘세’(감독 송예찬)가 수상했다. 

10대 여성 감독 작품을 소개하는 공식 경쟁 섹션 ‘아이틴즈’는 올해 4편이 상영됐다. 상금 1백만 원이 수여되는 삼진제약 대상은 ‘층간화음’(감독 양선민), 상금 50만 원이 수여되는 삼진제약 우수상은 ‘30데시벨'(감독 임효륜)이 선정됐다. 임효륜 감독은 “오늘(1일)이 모의고사 날이다. 지금 이 순간에도 열정적으로 도전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한다”라며 10대다운 훈훈한 소감으로 마무리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서울국제여성영화제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