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살림남2' 은혁 가족, 슈퍼주니어 숙소 입성.. 동해 "왜 여기에"

[OSEN=전미용 기자] 은혁 가족이 슈퍼주니어 숙소를 찾았다.

11일 방송된 KBS 예능 '살림남'에서는 슈퍼주니어 숙소를 방문한 은혁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혁은 제작진에게 "저희 집이 급하게 벽지 도배 공사를 하게 돼서 3, 4일 정도 집에 못 가게 됐다. 숙소를 잡아야 하는데 코로나 때문에 숙소 구하기도 어려워서 제가 스페셜한 숙소를 준비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은혁은 부모님께 "한 4성급 정도 되는 숙소를 준비했다"며 뿌듯해했다. 하지만 은혁이 향한 곳은 슈퍼주니어 숙소.은혁은 "규현이가 뮤지컬 때문에 부산에 가 있다. 그래서 가족들을 초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족들에게 규현의 방은 들어가면 안 된다며 자신의 공간을 하나하나 알려줬다. 영상을 보던 하희라는 "남자 아이돌 숙소 치고는 상당히 깔끔하다"며 놀라워했다. 

은혁의 가족들은 편안하게 옷을 갈아 입고 햄버거를 먹으며 편안하게 시간을 보냈다. 은혁은 "여기서 이렇게 먹어본 적 없다. 오늘은 스페셜하니까"라고 이야기했다. 

은혁 母는 "아무리 주인이래도 공간이 너무 넓지 않냐"며 불만을 토로했고은혁은 "숙소 짬대로 서열이 정해진다. 규현이 서열 1위다. 난 2위"라고 말한 뒤 규현과 전화 통화를 했고 규현은 "같은 공간이다. 거기 은혁이 형 집이다. 편안하게 지내셔도 된다"고 전했다. 

이후 은혁이 스케줄로 인해 자리를 비웠고 가족들은 훌라우프, 마사지 등을 하며 편하게 생활을 했다. 그때 숙소 현관문이 열리면서 동해가 들어왔다.

은혁 누나는 "너 여기 왜 왔냐. 여기 아무도 안 온다고 해서 왔다"며 놀랐고 동해 역시 "잠깐 쉬려고 숙소에 왔다. 누나가 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은혁 父는 동해가 들고온 도시락을 보며 "서울 도시락은 다르네"라며 관심을 보였고 동해는 자신이 도시락을 은혁 父와 함께 먹었다. 

은혁 父는 은혁 누나와 은혁 母가 잠시를 비운 사이 슈주 멤버 부모들과 여행을 갔던 라떼 시절 이야기를 끊임없이 건넸다. 

동해는 미소를 지으면서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이후에도 은혁 父의 이야기는 지치지 않고 이어졌고 급기야 훌라우프까지 전수했다.

동해는 밥 먹다 말고 훌라우프를 돌렸고 동해는 화장실을 간다며 잠시 자리를 비운 후 은혁에게 전화를 걸어 "너 뭐하냐. 니네 가족들은 숙소에 있는데.. 너 오늘 안 와?"라고 말했다. 이어 "3~4시간 있다가 가려고 했는데 지금 가야 하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