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홍성흔, '♥김정임' 이상형 오지호에 전화 연결→커플 화보촬영 성공! ('살림남') [종합]

[OSEN=김예솔 기자] 홍성흔이 배우 오지호에게 전화를 걸었다. 

18일에 방송된 KBS2TV '살림남'에서는 홍성흔과 김정임이 화보 촬영을 한 가운데 홍성흔이 친구인 배우 오지호와 전화 통화를 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홍성흔과 김정임은 화보 촬영에 앞서 메이크업을 했다. 홍성흔은 김정임에 자신과 오지호 중 누가 더 멋지냐고 물었고 김정임은 "오지호가 내 이상형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홍성흔은 그 자리에서 바로 오지호와 전화 연결을 해 눈길을 끌었다. 

홍성흔와 김정임은 화보 컨셉 회의에 나섰다. 사진작가는 부부의 다정한 모습을 이야기했고 홍성흔과 김정임은 "그런 부부가 아니다" 라고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 사이 홍화철은 스탭들에게 음료수를 돌리며 인사했다. 

홍화철은 "1년에 한 번 잡아 볼까 말까 한 연필을 잡아서 엄마 잘 부탁드린다고 적었다"라며 "내가 연필을 잡는 건 모세의 기적 수준"이라고 말했다. 스탭들은 홍화철을 칭찬하며 "어떻게 해야 이런 아들을 낳는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홍성흔은 "정성을 들여야 한다"라고 농담했다. 홍화철은 "아빠는 나 낳기 싫어하지 않았냐"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임은 "남편이 화리를 낳고 아들은 필요없다고 말했다"라고 말했다. 

홍성흔은 수트를 입고 등장했다. 이어서 김정임이 높은 힐에 검은색 원피스 차림으로 등장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홍성흔은 김정임의 섹시한 모습에 "정말 살림만 하던 사람 맞냐"라고 감탄했다. 이어 홍성흔은 키높이 구두를 달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홍성흔은 "카메라를 들이대면 주체가 안된다. 화리엄마가 주인데 내가 너무 설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날 홍성흔과 김정임은 우여곡절 끝에 화보촬영을 끝냈다. 홍성흔은 "카메라 앞에서 연기를 하는 게 이렇게 힘든 일인지 몰랐다. 자길 빛나게 해주려고 했는데 내가 빛이 난 것 같아서 미안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살림남' 방송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