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놀면 뭐하니' 유재석→유희열…김태호 PD, 하하 품으로? 박명수도 러브콜 [종합]

[OSEN=장우영 기자] ‘놀면 뭐하니?’ 유재석의 소속사 이적과 김태호 PD의 MBC 퇴사가 언급됐다.

1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오징어 게임을 하기에 앞서 아침 식사를 하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아침 식사를 하던 중 하하는 유재석에게 “형이 멋있어 보일 때는 이번에 소속사 옮기고 프로필 사진 찍었을 때”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자신의 프로필 사진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을 보며 크게 웃었다.

방송 화면 캡쳐

하하는 “송은이에게는 전화가 오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유재석은 “송은이는 잠깐 통화하다 말았다”고 말했고, 이에 정준하는 “처음에 여러 곳에서 딜이 왔었나봐? 너 시장에 나오면 막 그러나봐. 그렇지?”라고 소속사 이적에 대해 조심스럽게 말을 열었다.

유재석은 “유희열과는 연락을 자주 한다”고 답했다. 이에 정준하는 “나도 연락을 해도 너에게 그런 이야기 하지 않지 않느냐. 음반 이런거 욕심 있는거냐”고 떠봤다. 하하는 “형네 가서 뭐해”라고 핀잔을 줘 웃음을 자아냈고, 유재석은 “미션을 받은거냐”고 의심했다.

정준하는 “미션 그런 거 아니다. 우리가 통화를 자주 해도 이런 이야기는 물어보지 않는다. 그래서 지금 물어보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때 유재석은 “우리가 오래 됐지만 서로 출연료를 모른다”고 말했고, 하하는 “10배 차이난다”고 폭로했다. 신봉선은 “10배 밖에 차이 안 나냐. 많이 받는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정준하는 김태호 PD에게도 “그만 둔거야?”라고 물었다. 김태호 PD의 MBC 퇴사를 언급한 것. 하하는 “김태호 PD SNS에 글을 올렸다. 난 진짜 김태호 PD를 영입할 생각이 없었는데, 유희열이 유재석을 영입한 걸 보고 나라고 왜 못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김태호 PD가 너희 쪽에 들어가면 너희 다 나가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태호 PD는 “어제 박명수에게도 전화가 왔다. 나랑 같이 해보자고 하더라. 메뚜기 밟아보자고 하더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그 형은 왜 맨날 나를 밟겠대”라면서도 “방송 보면 자기 언급됐다고 웃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재석은 FNC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유희열의 소속사 안테나로 이적했다. 김태호 PD는 최근 MBC에 사의를 표명했으며, MBC는 이를 수용했다. /elnino8919@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