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브라이드X클럽' 이현이, “♥홍성기 인싸+여사친多···사생활 깨끗해서 호감” [종합]

[OSEN=이예슬 기자] ‘브라이드X클럽’ 이현이가 남편 홍성기를 언급했다.

22일 밤 첫 방송된 JTBC 추석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브라이드X클럽’(김은정CP 기획, 안성한PD 연출)에서는 박하선, 이금희, 이현이, 장예원, 김나영, 박해미가’ 출연, 결혼’을 주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이금희는 본인을 “한 번도 안 가본 여자. 한 번쯤은 가보고 싶네요”라고 소개했다. 이에 박해미는 “그 말씀에 제가 기가 확 죽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현이는 “아직 잘 살고 있는”이라고 소개했고  장예원은 “언젠가 꼭 한 번 너무너무 가보고 싶은 여자”라고 말했다. 김나영은 “한 번 다녀왔던 여자”라고 화끈하게 밝혔다.

이현이는 “MC 조합을 보고 주변사람들이 되게 특이한 조합이라고 이야기 하더라. 이런 여성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기 힘들지 않냐”고 말했다. 박해미는 “제작진이 이렇게 조합을 한 이유가 있다. 딱 보니 계산이 나오는데 한 번도 안 한 사람부터 이렇게까지(?) 왔다. 다양한 이야기를 해보라는 뜻 같다”고 말했다.

장예원과 이금희는 교수와 제자 사이라고. 장예원은 “교수님과 같이 방송을 하게 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에 이금희는 “사회에서는 저보다 선배님이다. 제가 예능 신생아이기 때문에”라고 재치있게 답했다.

이금희는 이날 고민 사연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다른 MC들에게 인기남을 사귀어 본 적이 있는지에 대해 질문했다. 김나영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박하선은 “남편이 좋았던 점이 여자인 친구가 없어서 좋았다. 예전에 여자인 친구가 너무 많은 사람을 만난 적이 있는데 다른 여자들과 만남이 너무 잦더라. 자꾸 의심하게 되는 그런 상황들이 너무 불편했다”고 말했다.

이현이는 “제 취향으로 생긴 분과 결혼했는데 남편이 우동연이라고 ‘우리 동네 연예인’이라는 별명이 있다. 일반인인데 팬클럽도 있고 여사친도 많다. 그리고 대외활동도 많이 한다. 여자 불안하게 하는 스타일인데 저도 그렇다. 막상 만나고 보니 사생활이 깨끗하더라. 11년 동안 이성 문제로 고민하게 만든 적 없다”고 자랑했다.

한편 이날 "결혼을 앞둔 남자친구가 과거 토킹바에서 일을했다. 뒤늦게 사실을 알고나니 자꾸 남자친구를 의심하게 된다. 결혼을 해도 될까?"라는 고민사연이 도착했다.

사연에 대해 이금희는 결혼을 해도 된다는 입장, 나머지는 결혼을 하면 안 된다는 입장이었다. 이금희는 “사연자가 결혼을 그만 둘 거였으면 사연도 안 보냈을 거다. 철이 들고 만난 유일한 사람인데 이 사람하고 헤어지면 오랫동안 누군가를 만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예원은 “사연자에 빙의가 되어 봤는데 계속 의심하면서 본인이 괴로운 상황이다. 그 괴로움을 못 견딜 것 같다”고 말했다. 박해미는 “의심을 하다보면 절대 앞으로 믿을 수가 없다. 저처럼 연륜이 있다면 다 안을 수 있다”의견을 밝혔다.

/ys24@osen.co.kr

[사진] ‘브라이드X클럽’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