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구라 "12살 어린 재혼 아내 조산..MC그리도 늦둥이 축하" [종합]

[OSEN=박소영 기자] 방송인 김구라가 재혼한 아내의 출산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24일 오후 김구라와 아들 MC그리의 유튜브 채널에 “김구라가 출산 소식을 밝히지 못한 이유.. 다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김구라는 “많은 분들이 축하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많은 분들이 이렇게까지 축하해 주실 줄은 몰랐다. 친한 주변인들한테 얘기를 많이 받았다. 왜 얘기를 안 했냐더라. 저도 나름대로 사정이 있었다. 아이가 좀 일찍 나왔다. 두 달 인큐베이터에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 이야기하는 건 상황이 아닌 것 같아서 얘기를 안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내가 저를 이해해줘서 아이 계획이 없었다. 그러다가 갑작스럽게 아이가 생겨서 좋지만. 저보다 아내가 12살 어리지만 마흔 살 가까이 돼 적은 나이가 아니다. 그래서 처음에 조심을 했다. 그런데 조산이 실제로 일어나서 얘기할 상황이 아니었다”며 “아이가 건강합니다만 병원 검사를 꾸준히 받아야 한다. 그래서 제가 다른 프로그램에서 둘째 가지라고 했을 떄 선뜻 얘기를 안 했던 거다. 이해를 해 달라”고 거듭 해명했다. 

올해 52살인 김구라는 12살 연하의 일반인 여자친구와 예식 없이 혼인신고만으로 비밀리에 가정을 꾸렸다. 그에게는 24살인 아들 김동현(MC그리)이 있는데 지난 추석 연휴 때 늦둥이 둘째가 태어난 셈이다. 김동현과는 23살 차이이며 성별은 밝혀지지 않았다. 

김구라는 “동현이도 축하해 주고 있지만 ’23살 어린 동생 생긴 그리’ 이런 식으로 기사가 나는 것도 사실 동현이 입장에서 부담될 수가 있겠다. 여러모로 제 입장이 쑥스러운 상황이 있다”며 “감사하고 죄송하다”고 멋쩍게 미소 지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유튜브 영상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