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살림남' 김정임, '♥'홍성흔과 교육 갈등 "子, 학교 단톡방에 욕 써 불려간 적 있어" [어저께TV]

[OSEN=김예솔 기자] 홍성흔, 김정임 부부가 아들의 교육 문제로 갈등이 생겼다. 

25일에 방송된 KBS2TV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홍성흔, 김정임 부부가 아들 홍화철의 교육 문제로 예민하게 대화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홍성흔과 김정임은 아들 홍화철 때문에 교육관에 대한 갈등이 일어났다. 김정임이 아들 홍화철의 휴대폰을 압수하고 휴대폰을 만지는 시간을 제약하자 홍성흔이 휴대폰을 빼돌려 홍화철에게 준 것. 홍화철은 "저희 학교에서 휴대폰이 없는 사람도 나 밖에 없다"라며 "엄마가 예전에 쓰던 핸드폰을 물려받아서 쓰는데 전화는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외출 후 휴대폰에 빠져 있는 홍화철을 보고 김정임은 걱정하며 화를 냈다. 홍화철은 휴대폰을 어떻게 찾았냐는 엄마의 질문에 아빠가 찾아줬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홍성흔은 "화철이가 숙제를 할 게 있다고 해서 잠깐만 쓰기로 했다"라고 핑계를 댔다.

김정임은 "학교 단톡방에 화철이가 욕을 써서 학교에 불려간 적도 있다"라며 "쟤는 야구를 해서 학원에 가지 않는다. 학원 가는 애를 불러낸다고 다른 학부모랑 싸운 적도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홍성흔은 "자기가 너무 예민하다고 생각하지 않나"라고 물었다. 

김정임은 "중학생이다. 일년 반 뒤에 대표팀 선발도 있다"라고 말했다. 홍성흔은 "모든 아이들이 다 똑같을 수 없다. 조금 더 지켜보자"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정임은 "세상을 너무 쉽게 생각한다"라고 걱정스럽게 이야기했다. 

홍성흔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나는 운동으로 올인한 선수라서 내 판단이 맞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집안 분위기는 썰렁했고 김정임은 식사를 준비했다. 홍화철은 식사를 하면서 애교를 부리고 냉랭한 분위기를 풀고자 노력했다. 

홍화철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게 야구인데 요즘따라 뒤처지는 느낌이다. 열심히 하려고 하는데 마음처럼 잘 안돼서 요즘 좀 힘들다"라고 고민을 이야기했다. 홍성흔은 "야구 뿐만 아니라 모든 스포츠가 쉽지 않다. 그리고 어딜가든 홍성흔의 아들 홍화철이라는 게 쫓아다닐거다"라고 조언했다. 

이날 홍성흔은 아들 홍화철을 데리고 훈련에 나섰다. 홍성흔은 "장난 아니다 웃지 마라"라고 말했다. 홍성흔, 홍화철 부자는 살벌한 훈련을 시작했다. 홍화철은 최선을 다해 전력질주했다. 홍성흔은 홍화철에게 체력훈련을 시작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홍화철의 몸은 무거워졌다. 

홍성흔은 "메이저리그 선수, 프로야구 선수 쉽게 되는 거 아니다"라고 홍화철을 다독였다. 홍화철은 아빠 홍성흔과의 훈련이 즐거워 미소를 보였지만 집중할 땐 진지하게 몰입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결국 부자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훈련을 마무리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살림하는 남자들' 방송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