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G 8안타→타율 1위’ 이정후 “타율은 자기 자신과의 싸움” [고척 톡톡]

[OSEN=고척, 길준영 기자] “타율은 누적 기록이 아니라 계속 오르락내리락 하는 기록이다. 결국에는 자기 자신과의 싸움이 중요한 것 같다”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는 2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3번 중견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4안타 2득점을 기록했다. 키움은 11-2 대승을 거뒀다.

이정후는 “이번주에 연패가 길어져서 걱정을 많이 했다. NC전을 기점으로 팀이 승리를 해서 다행이다. 우리 목표는 5강에 드는 것이 아니라 한 단계라도 더 높은 순위를 노리는 것이다. 연패 기간 나도 안좋은 것 같아서 집중하려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라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사진]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 /OSEN DB

롯데와의 2연전에서 8안타를 쓸어담으며 타율 1위(.371)로 올라선 이정후는 “타율 순위는 별로 의식하고 있지 않다. 2018년에도 비슷한 상황이 있었는데 그 때는 나이도 어려서 계속 신경이 쓰이고 생각이 나서 마지막에 잘하지 못했다. 타율은 누적 기록이 아니라 계속 오르락내리락 하는 기록이다. 결국에는 자기 자신과의 싸움이 중요한 것 같다. 평정심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타율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정후는 강백호(KT)의 거센 추격을 받고 있다. 강백호가 잠시 주춤한 사이 이정후가 치고 올라왔지만 언제든지 순위는 바뀔 수 있다.

이정후는 “(강)백호의 성적은 따로 확인은 안한다. 그런데 선배들이 백호가 못치고 있으면 내가 타석에 들어가기 전에 ‘편하게 쳐’라고 말한다. 오늘은 매 회 타석에 들어가서 뭔가 들을 새도 없었다. 그래도 네 번째 타석에 들어가기 전에는 편하게 치라는 말을 들었다”라며 웃었다. 강백호는 이날 2타수 무안타 2볼넷을 기록했다.

올 시즌 롯데를 상대로 14경기 타율 5할2푼6리(57타수 30안타) 1홈런 16타점으로 날아다니고 있는 이정후는 “원래 롯데전에서 이렇게 좋았던 적이 없다. 우연이지 않을까 싶다. 해마다 강한 팀이 달라지는 것 같다. 타격 사이클에 따라 좋을 때도 있고 나쁠 때도 있다. 내년에는 또 달라질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fpdlsl72556@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