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지현우와 변태→입주가정교사 재회 [종합]

[OSEN=장우영 기자]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와 이세희가 묘한 인연을 이어갔다.

26일 저녁 방송된 KBS2 새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 연출 신창석)에서는 이영국(지현우)과 박단단(이세희)의 인연이 이어졌다.


방송 화면 캡쳐

이영국은 술을 마시고 위험 지역에 들어가는 박단단을 보고 뒤를 쫓았다. 박단단은 이영국을 변태로 오해해 들고 있던 텀블러로 내리쳤고, 이영국이 정신을 잃자 사람을 죽인 것 같다고 자수했다. 경찰이 온 뒤 이영국이 정신을 차렸고, 자초지종을 살핀 결과 이영국의 주장이 맞았다. 박단단은 “처음에는 진짜 사이코패스인 줄 알았다. 너무 잘생기지 않았냐. 미스터리 스릴러 소설을 보면 범인은 다들 잘생기지 않았냐”며 선처를 부탁했고, 이영국은 기 막혀 하면서도 선처를 해줬다.

이영국도 ‘잘생겼다’는 말이 싫지는 않았다. 그는 옷을 갈아입은 뒤 출판 기념회에 참석했고, 장국희(왕빛나)를 만나 함께 추억에 젖었다. 두 사람은 사진도 함께 찍으면서 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박단단의 아버지 박수철(이종원)은 이영국 집의 운전기사로 들어갔다. 입주가 조건이었기에 바로 이삿짐을 정리했고, 차연실(오현경)은 “당신 그런 일 할 사람 아닌데 나랑 우리 집안 때문에 그러는거 아니냐”며 슬퍼했다. 박수철은 박단단과 박대범(안우연)이 연락이 안된다면서 당분간은 지인의 집에서 머물 것을 권했다.

이영국을 마음에 두고 있는 조사라는 이영국의 아이를 돌봤다. 조사라는 이재니(최명빈)과 이세찬(유준서)에게 살갑게 다가가면서도 속으로는 “정말 귀찮다. 나중에 어떻게든 미국으로 보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던 중 조사라는 이영국과 장국희를 보고 질투심을 불태웠다.

이영국은 아이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다. 특히 이재니는 아빠 이영국에게 “꼰대 독재자 같다”고 독설을 내뱉었다. 그나마 이세종(서우진)이 이영국을 웃게 했다. 이영국은 출근하며 아이들의 말을 곱씹었고, 고민하다 선물을 하려 검색하는 등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했다. 그리고 이영국과 박단단은 화장품 가게에서 다시 만났다. 박단단은 다시 만난 걸 기뻐하며 치료비를 건네고자 했다. 하지만 이영국은 이를 거절하고 “공부해야 할 학생들에게 화장품을 팔아도 되는거냐”며 꼰대 발언을 하고 말았다. 그러면서도 계속 치료비를 주려는 당찬 모습의 박단단에게 눈이 끌렸다.

박단단은 화장품 가게 아르바이트 뿐만 아니라 카페에서도 일하는 등 바쁘게 살았다. 하루살이로만 살 수 없다는 박단단은 마음을 다잡고 취업에 도전했지만, 친구 집에서도 눈치가 보여 나올 수밖에 없었다. 갈 곳이 없어진 박단단은 학교를 찾아갔다가 장국희를 만났다. 장국희는 박단단에게 입주 가정교사를 추천했다.

장국희가 추천한 입주가정교사는 이영국의 집이었다. 박단단은 “먹고 자는 일이 한방에 해결되고, 교수님 추천이라 믿을만한 곳이다. 죽으란 법은 없구나”라며 합격 의지를 다졌다. 그러던 중 사고가 날 뻔한 이세종을 구했고, 입주가정교사에 합격하고 이영국과 재회했다.

박대범(안우연)은 이세련(윤진이)의 마음에 쏙 들었다. 이세련은 옷을 골라주고, 그의 조각 같은 몸에 반해 백화점 직원들의 시선도 아랑곳 하지 않고 스킨십을 즐겼다. 그는 엄마 차연실에게 전화를 한 뒤 이세련에게 자신의 사정을 설명했다. 그리고 당분간 만나지 못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에 이세련은 “내 돈이 다 자기 돈이다. 돈 벌 필요 없다. 나 돈 많다”며 설득했다.

박대범(안우연)은 이세련(윤진이)의 마음에 쏙 들었다. 이세련은 옷을 골라주고, 그의 조각 같은 몸에 반해 백화점 직원들의 시선도 아랑곳 하지 않고 스킨십을 즐겼다. 그는 엄마 차연실에게 전화를 한 뒤 이세련에게 자신의 사정을 설명했다. 그리고 당분간 만나지 못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에 이세련은 “내 돈이 다 자기 돈이다. 돈 벌 필요 없다. 나 돈 많다”며 설득했다.

장미숙(임예진)은 월세 200은 받을 수 있는 노른자 땅을 보증금 1억도 못 받고 이기자(이휘향)에게 빌려줬다는 말에 분통이 터졌다. 장미숙은 “2년 후면 나가야 하는데 요즘 집값, 전셋값이 얼마나 올랐는지 아느냐”며 충고했고, 이기자는 부글부글 속이 끓으면서도 이렇다 할 반박은 하지 못했다. /elnino8919@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