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남문철, 대장암 투병 중 오늘 사망..김지철 "부재중 못받아 평생 한" [종합]

[OSEN=하수정 기자] 배우 남문철이 대장암으로 투병하다 오늘(4일) 사망했다. 향년 50세.

남문철의 소속사 매니지먼트비케이 관계자는 4일 오후 OSEN에 "남문철 씨가 2021년 10월 4일 오전 6시 20분 지병으로 인해 별세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문철 씨는 대장암 판정을 받고 투병을 해오다 향년 50세에 세상을 떠나셨다"며 "고인의 빈소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일산병원장례식장 10호실에 마련돼 있고, 발인은 10월 6일 오전 6시 30분이며 장지는 부산추모공원"이라고 알렸다.

또한, 소속사 측은 "고인의 연기에 대한 열정을 기억하겠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신소율의 남편이자 배우 김지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형님.. 늦게 소식 접해서 죄송합니다. 얼마 전 부재중 남겨있을 때 못 받은 것이 평생 한이 될 것 같습니다. 인사드리러 갈게요. 예전처럼 환히 웃으면서 맞이해주세요. 남문철 이란 배우를 꼭 잊지 말아 주세요. 꼭 기억해 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생전 같이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남문철은 1971년생으로 연극 배우로 활동하다 2002년 영화 '라이터를 켜라'를 통해 데뷔했다.

그동안 영화는 '실종' '집행자' '용의자X' '미스체인지' '남자가 사랑할 때' '좋은 친구들' '소셜포비아' '장수상회' '극비수사' '검은사제들' '4등' '밀정' '더킹' '희생부활자' '침묵' '독전' '공작' '상류사회' '악질경찰' '나랏말싸미' '블랙머니', 드라마는 '도망자 PLAN B' '두근두근 달콤' '제3병원' '육룡이 나르샤' '태양의 후예' '마스터-국수의 신' '38사기동대' '녹두꽃' '아내의 침대' '트레인' '십시일반' 등에 출연했다. 여기에 20편이 넘는 공연 무대에도 올랐다.

지난 4월 개봉한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에 특별 출연했는데, 이 작품이 유작이 된 셈이다. 


다음은 남문철의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배우 남문철 씨 소속사 매니지먼트 비케이입니다. 

소속 배우 남문철 씨가 2021년 10월 4일(월) 오전 6시 20분 지병으로 인해 별세하셨습니다. 

남문철 씨는 대장암 판정을 받고 투병을 해오다 향년 50세에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고인의 빈소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일산병원장례식장 10호실에 마련되어 있습니다. 발인은 10월 6일(수) 오전 6시 30분이며 장지는 부산추모공원입니다.

매니지먼트 비케이는 고인의 연기에 대한 열정을 기억하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길 바랍니다.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김지철 SNS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