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권민아, 친언니 횡령 폭로→"AOA 유경·초아·故고은비, 지민 피해자" [종합]

[OSEN=김나연 기자] AOA 출신 권민아가 신지민에 이어 친언니와의 갈등도 폭로했다.

6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신지민 언니로 모자라서 이제 친언니한데도 당하고 살아야되냐"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내 인생 X같다. 진심으로 진짜 쓰레기 같은 삶이다. 세금 자기가 봐주겠다고 좀 줄여주겠다고 근데 세금 내고 나머지 돈이 안돌아 오더라. 사업자금에 썼는지 허락도 없이 꽤 큰 금액 갖고갔다"고 친언니가 자신의 돈을 허락없이 빼돌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엄마 차 벤츠를 내가 해주기로 했었다. 갑자기 언니가 차를 알아봐줘서 카페에 갔더니 도장 두개 찍더라. 마세라티? 언니는 왜 형편 안되는데 동생도 형편될까 말까인데 동생 명의로 했냐. 너무 힘들어서 한참 뒤 최근에 겨우 벤츠, 마세라티 명의 겨우 바꿔줬다. 내가 왜 눈치보며 그걸 얘길 해야하냐. 애초에 마세라티 사주기로 약속한 것도 아니였는데?"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권민아는 "언니가 저번부터 날 뭐 탈세로 까겠다며 자신 있는거 같더라. 가만히 생각해보니까 내가 대체 무슨 잘못을 했는지 모르겠더라고 사기꾼아.. 나도 같이 깔려고. 내가 탈세라니 세무 관리 누가 해주셨는데 말이 되는 소리를 해라. 지금 언니가 봐주고 있는 동생 한명 있는데 그 친구도 탈세로 깔거냐. 다 까봐라. 나는 조사 당당히 받고 언니도 받고 해보자"라고 폭로글을 게재한 이유를 설명했다.

또 "언니가 세금 봐주겠다고 이야기 꺼냈고 나는 세금 꼬박 꼬박 냈다. 지금도 그렇고. 심지어 언니가 돈 크게 빼가기도 했었고 후로도 좀 의심되서 내가 세금 관리 언니한데 안 맡기기 시작했다. 지금도 그 동생 봐주면서 그 동생 뒷돈도 빼가냐. 나야 얻어 터지든지 욕을 듣던지 어떤 모욕을 당했었는지 피해를 받았든지 보이는 게 다니까 억울해도 결국 내가 졌는데 친언니랑도 이제 또 싸워야 하나. 진짜 내가 무슨 죄를 지면 이렇게 살아야 하는데. 진짜 어이가 없고 진짜 화도 안나고 내가 대체 뭘 그렇게 잘 못 했습니까"라고 토로했다.

그는 "엄마랑 나 고소할 거랜다. 저게 가족이냐. 언니 양심적으로 아저씨 돈이랑 엄마 돈은 줘라. 아저씨 달러전부, 엄마가 잠시 맡긴돈, 내 돈은 갑자기 허락도 없이 사라졌다. 아니 가족끼리 사라질수는 있는데 왜 배째라 하고 더 떳떳하지?"라며 "창피한 개인적인 이야기들 까지 그것도 가정 이야기를 뭣하러 떠들고 있는지 나도 내가 너무 싫고 비참한데 어쩌겠냐. 어디 털어놓을데도 없고 이래라도 안풀면 진짜 미어터지겠는데. 나도 내가 너무 힘든데 이렇게라도 안하면 진짜 죽을 것 같아서 그렇다"고 심경을 전했다.

앞서 논란이 됐던 신지민과의 대화록도 다시 언급했다. 권민아는 "신지민한데 심했다고 사과하라고 하지 좀 마라. 10년이랑 7개월이랑 같냐. 10년 제가 당한것처럼 똑같이 당하고 살아보셨으면 정말 좋겠다. 딱 봐도 신지민 쪽 입장만 다 끌어모으면 난 어떡하라고. 증거 못 만들어서 죽는꼴이잖아. 그냥 다 까요. 신지민 언니 언급은 끝 안난다. 인정하고 밝혀질때까지는 난 억울해서 가만히 못있겠다. CCTV 없냐. 각방이랑 합주실이랑 댄스실 폭행 찍힌거 나 뿐만 아니라 다른 피해자꺼라도 없냐. 얼마나 억울하면 나도 정신병자 취급 받아가면서 욕이란 욕 다듣는데도 그만 안하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왜 피해자들은 입 다물고 그걸 누른채로 새로운 삶을 행복한 척 살아야하냐. 피해자가 말 많이 하면 가해자가 되는 세상이네. 너무 속상하다 그리고 되게 비겁하다"라며 "서유경, 최유경언니, 박초아언니, 故고은비언니, 권민아 나 이렇게 내가 아는 피해자다. 보통 피해자들은 창피하기도 하고 다시 일을 해야하기도 하니 숨긴다. 그게 나은거 나도 아는데 나는 싫다. 솔직하게 떠벌리고 싶다. 저중에서 새 출발을 위해 아니라고 부인 할 수도 있겠지만 나는 다 안다. 모르지 신지민이 만든 피해자가 더 있을지는"이라고 자신 외에도 신지민의 괴롭힘 피해자가 있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왜 이렇게 유별나게 눈꼴사납게 말하냐고? 저 사람들 보다 기간이 길고 꿈을 포기 했어야 해서 그런거다. 10년 길어. 그리고 정말 생각보다 힘들다. 그 와중에 친언니도 저러니 나는 살아갈 이유가 있긴하냐. 난 내 꿈을 위해서 진짜 독하게 참았다 약으로. 너네 내 심정 모르잖아 근데 함부로 판단하면 안 되지. 나 지금 무서울것도 잃을것도 없다. 작정하고 편 먹고 회사랑 터뜨렸나본데 난 그 악에 바친 내 목소리 풀로 공개 했으면 좋겠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 2012년 그룹 AOA 멤버로 데뷔했다. 2019년 팀 탈퇴후 배우로 전향한 그는 지난해 AOA 활동 당시 리더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해 이슈가 됐다. 하지만 지난달, 지민의 사과 당시 대화록과 함께 권민아가 지민에게 수개월간 협박성 카톡을 보낸 내역, 스태프 갑질 정황 등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당시 권민아는 "차라리 녹취록 처음부터 끝까지 목소리가 나오게끔 공개해버렸으면 좋겠다. 매니저 언니와의 대화도 앞뒤 안짜르고 다 공개했으면 좋겠다. CCTV가 있었다면 화면과 목소리 전부를 공개하고 싶다"고 억울한 부분이 있음을 알렸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OSEN DB, 권민아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