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유수빈 "선생님이 '거지냐'고 핀잔" 충격→이승기 "정신과 치료" 공황장애 고백 (ft.사부 오은영) [종합]


[OSEN=김수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유수분이 가슴아픈 어린시절을 고백한데 이어, 이승기는 정신과를 치료받았던 과거를 솔직하게 고백하며 뭉클함을 전했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위기탈출 넘버3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신건강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출연했다. 아주대 시절 얘기에이승기는 이국종 교수를 언급하자 오은영은 "후배 아닌 제자,  제가 가르쳤다"며 남다른 클라스를 보였다.  

오은영은 30년전 인턴시절을 떠올리며 응급실에 모이자고 했고,이 곳에 온 이유에 대해 "마음 아픈 이들이 많은 현대사회,일상을 뒤흔든 코로나19로 마음이 응급상황이다"면서 마음 응급수술을 보여줄 것이라 알렸다. 

그러면서 오은영은 "요즘 마음이 괜찮으시나"며 멤버들에게 질문,  바쁜 일상 마음을 잘 챙기고 있는지 질문했다. 

오은영은 "코로나19는 1차 화살, 미처 피하지 못했다,2차 화살은 우리가 잘 막고 피해야한다, 잘 대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2차화살 예방법을 알려줄 예정이라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회적 동물이 사회적으로 활동 못하는 사회. 인간에게 관계가 중요한데 관계를 잘 맺는 것이 힘들다"면서 "가장 중요한건 나와의 관계를 맺기, 그 것을 기반으로 남과 관계를 잘 맺는 방법도 알려줄 예정"이라 전했다.  

오은영이 멤버들에게 "나 자신과 잘 지내세요?"라고 묻자 이에 양세형은 "어린시절 잘 못한 것에 대해 많이 맞고 자랐다, 어머니와 살가운 사이는 아니지만 처벌없이 자란 사람들은 사랑한다는 말 자주 하더라"고 했다. 

이에 오은영도 "아이들 입장에 부모는 생명을 준 사람, 생존의 동아줄, 정인이 사건이 큰 상처를 남겨, 설령 썩은 동아줄이라도 아이로선 중요한 부모란 존재를 놓을 수 없다"면서 "그런 사람이 무서운 소리로 가르치는 건 교육이 아니다"고 했다.  

체벌없이 올바른 아이들 교육에 대해 물었다. 오은영은 "좋게 말해주는 것, 노여워하지 않고 말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아이들이 몰라서, 실수해서, 잘못해서, 심지어 나쁜 짓을해도 가르쳐주는 것, 가르침은 말로 알려주는 것, 못 알아들어도 천 번 만번 가르쳐줘야한다, 하지만 하면 안 되는건 분명하게 알려줘야한다, 이것이 훈육"이라 강조했다. 

오은영은 멤버들에게 "정신과 의사 만나본 적 있으시나"고 질문, 모두 없다고 했으나 이승기는 "솔직하게 얘기해도 되나?"라며 "저는 한 번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마음의 답답함을 넘어 몸에 이상이 왔었다고. 

이승기는 "군대가기 전, 20대 끝자락에 몸에 아픔이 찾아왔다,처음 한의원가고 MRI검사했는데 아무 문제가 없더라, 근데 몸이 아프고 이상했고 주변에서 공황장애 쪽일 수 있다고 해 정신과를 방문했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선뜻 정신과 가기까지 낯설었다, 보는 눈들이 있을 것 같았다"면서  "그때도 제 마음 이야기를 다 하진 못 했다,본능적으로 방어하는게 있어, 숨겼던 이야기가 있다"고 했다. 

이에 오은영은 "마음 속 본인 속마음 오픈하는게 쉽지 않다"며 위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방금도 여전히 정신과 진료를 향한 편견들이 남아있어  그러면 안 된다"면서 "실제로 정신의학에 대한 편견이 있었다, 
정신과는 생활속의 분야, 생애 전반적인 걸 고민을 나누는 곳"이라 했다. 

오은영은 "내가 제일 잘 알 것 같지만 나 자신을 이해할 수 없을 때 있다"면서  "오늘의 나는 어땠을까"라며 나는 나를 잘 알고 있을지 질문했고,  전문적인 다면적 인성검사(MMPI)를 진행했다. 

양세형은 "먹는것에 대한 집착이 강하다, 행복의 80%이상이 음식에서 채워지는 나, 괜찮을 걸까"라며 고민을 전했다. 오은영은 부모님이 많이 바쁘셨는지 묻자 양세형은 "정확하다, 먹는 걸 혼자 해결한 적이 많다"며 고백했다.

오은영은 양세형에 검사 결과를 언급하며 "지나치게 긍정적이고 낙천적, 어떨 땐 문제점도 그냥 넘어가 버린다"면서  "긍정적인 문제 해결을 보는건 좋으나, 문제에 따라오는 부정적인 감정을 안 느끼고 넘어가는 것"이라며 부정적 감정을 억제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불편한 감정은 누르고 있다고 없어지지 않는다, 마음에 쌓인 부정적인 감정을 구강감각으로 해소하는 것,  일종의 방어기제"라며 "화나거나 속상한 걸 느껴도 괜찮다"고 조언했다.  

유수빈은 "살면서 눈치를 많이 본다, 지나치게 남들 눈치를 보는 나 어떻게 해야할까"라며 고민을 전했다. 
눈치보는 마음을 숨기다가 애써 부정하지만 잘 고쳐지지 않는다고. 

오은영은 우수빈의 검사결과를 언급하며 "감수성이 풍부하고 섬세하고 여린 사람, 너무 좋지만 과유불급, 마음에 상처도 잘 받는다"면서  "어린시절에 바빴던 부모님을 보며 마음이 외로웠을 것, 이 마음을 수용받아 경험이 없는 것 같다, 감정을 표현해도 괜찮다"고 조언했다.  

이에 유수빈은 "어릴 적 생각에 눈물이 났다"면서  "많이 바쁘셨던 부모님, 어린시절 흰티를 2주간 입을 때 있었다,  어느날 좋아했던 담임 선생님이 애들 앞에서 날 부르더니 옷을 흔들면서 '거지냐?'라고  말하셨다"며 어린시절 뇌리에 박힌 아픈 상처를 꺼냈다.  유수빈은 "왜 이런 상처를 받아야하지?  부모님은 모르실 것, 이런 말 할 수 조차없이 바쁘셨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오은영은 "수빈씨는 일반적인 감정, 네 마음이 옳은 것, 그걸 오해하는 사람이 이상한 것"이라면서  
내면에 있는 어린 수빈이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고 했다.  오은영은 "위로받고 싶었을 수빈이, 일찍이 어른이 된 수빈이, 많이 힘들었겠지만 본인의 인생을 위해 노력하는 수빈이는 우주에 하나 뿐인 유일한 존재, 응원한다"며 
위로를 건넸다.  

그러면서 "타인의 기분은 타인의 감정, 그 마음을 떠안지 말고 그 사람에게 남겨라, 남이 아닌 '내가'를 판단하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