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홍천기' 김유정, 타고난 케미여신…안효섭→공명 빛나는 4색 케미

[OSEN=장우영 기자] 배우 김유정이 남녀노소 만능 케미 유발자로 활약하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에서 신령한 화공 ‘홍천기’ 역으로 열연 중인 김유정이 극중 로맨스 케미부터 가족 케미까지 다채로운 케미 본능을 뽐내고 있다. 함께 호흡하는 상대 캐릭터까지 부각시키며 드라마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홍천기의 4색 케미를 살펴봤다.

#설렘 가득 로맨스 케미 with 하람

어썸이엔티, SBS 제공

하람(안효섭)과 로맨스 케미는 시청자들의 심장을 제대로 저격하고 있다. 설렘 가득한 로맨스부터 웃음을 유발하는 코믹한 모습까지 완벽한 케미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의 운명과 함께 시작된 애절한 로맨스는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고 있는 중. 홍천기가 위험을 무릅쓰고 비극적 운명에 정면 돌파하기로 결심하면서 두 사람의 사랑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루어질 수 없는 사약 케미 with 양명대군

양명대군(공명)과의 첫 만남에서는 티격태격 케미로 웃음을 자아냈고 매죽헌 화회에서는 팽팽한 대치로 긴장감을 유발했다. 홍천기를 향해 양명대군이 마음을 표현하면서 삼각관계를 이루어 보는 재미를 더하기도. 그런가 하면, 하람 추포사건으로 두 사람 사이에 냉기류가 형성돼 앞으로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티격태격 찐친 케미 with 최정&차영욱

오랜 친구이자 고화원 동료가 된 최정(홍경), 차영욱(홍진기)과는 ‘삼상이들’(진상, 밉상, 울상)이라는 애칭을 얻으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겉으로는 티격태격하지만 서로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는 찐친 케미로 극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한다는 평. 서로가 어려울 때 위험한 일까지 마다않고 의기투합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선사하고 있다.

#따뜻한 가족 케미 with 백유화단

백유화단의 단주 최원호(김광규)와 견주댁(윤사봉)과는 따뜻한 가족 케미로 눈길을 끈다. 홍천기는 어렸을 적부터 자신을 딸처럼 보살펴주고 챙겨주는 최원호와 견주댁을 의지하며 가족과 다름없는 관계를 형성해왔다. 하람이 추포된 후 힘들어하는 홍천기를 걱정하며 애지중지 살피는 두 사람에게서 남다른 애정이 엿보이는 등 찐한 가족애로 뭉클함을 자아내고 있다.

이처럼 김유정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각기 다른 케미로 모든 장면들에 숨을 불어 넣으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현장에서도 상대 배우들과의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극강의 시너지를 발휘했다는 후문. 앞으로 홍천기와 등장인물들의 관계에 어떤 새로운 케미가 탄생할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쏠리고 있다.

한편, 김유정이 출연하는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