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기웅 “대역배우 출신 윤종훈, 독해져”→엄기준x봉태규 “‘펜트하우스’ 악역때문, 연기잘하는 것” [어저께TV]

[OSEN=김수형 기자] ‘해치지 않아’에서 박기웅이 깜짝 출연한 가운데, 엄기준, 봉태규와 함께 윤종훈의 명품 악역연기를 극찬했다. 특히 그가 액션스쿨 출신이라고 밝혀 반전 매력이 눈길을 끌었다. 

12일 tvN 예능 ‘해치지 않아’에서 이지아에 이어 박기웅도 함께 했다. 

이날 주단태 패밀리의 첫 아침이 밝았다. 이지아는 아침부터 은행을 볶으며 분주하게 하루를 시작했다. 이지아는 전복솥밥붙 꽃게탕까지 순식간에 뚝딱 만들며 금손을 인증했다. 계량없이도 척척 만드는 요리 솜씨를 자랑했다. 

마침내 보양식 만찬이 완성됐다. 지아의 정성이 담긴 정갈한 아침상이었다. 윤종훈과 봉태규는 이지아표 꽃게탕아 감탄, 이지아는 “다행이다”며 한시름 높았다. 

그러면서 이지아는 멤버들을 보며 “생존능력 훌륭하다, 처음 해봤다지만 습득도 잘해, 같이 하는 사람들이 너무 좋으니 고생을 해도 즐겁다”며 미소 지었다. 

그렇게 열흘이 지나고, 엄기준, 윤종훈, 봉태규 또 다른 폐가하우스에 도착했다. 이때,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집안에 누군가를 발견, 바로 몰래온 손님은 배우 박기웅이었다. 박기웅은 멤버들과 드라마 ‘리턴’에서 악벤져스로 활약한 바 있다.

 이어 본격적으로 요리에 돌입했다. 박기웅은 “이렇게 일만 하냐,  난 할일이 없어, 뭘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당황했다. 봉태규는 “퇴근하자마자 부랴부랴 밥하는 느낌, 너 밥 맛있게 먹이려 한다”고 하자 박기웅은 “진짜 아빠같다”며 웃음지었다.

그 사이 봉태규는 “종훈이를 위한 선물을 준비했다”면서  아이랜드 선반을 준비, 좁은 조리대에서 고생하는 종훈이를 위해 주문했다고 했다.  봉태규의 깜짝 선물을 모두가 기대했다. 

박기웅은 “그래도 셋이 합이 좋아, 말 안해도 착착 움직인다”고 했다. 엄기준이 “셰프 윤종훈, 불봉 태규, 난 잔일꾼”이라 하자박기웅은 “그냥 엄마, 아빠, 할아버지다”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이어 밥상이 올릴 비빔밥을 완성했다. 박기웅은 “야외에서 먹으니 좋다”고 하자, 봉태규는 “충분히 먹어둬라, 밥 먹고 할일이 많다”고 했다.  그늘막 설치하고 깍두기랑 겉절이 해야한다고.  봉태규가 “마당에 꽃도 심자”고 하자  윤종훈은 “다 하고 싶은데 항상 시간이 촉박하다”며 아쉬워했다.  

계속해서 멤버들은 또 뭔가 하기위해 준비했다. 시간이 촉박하다고. 봉태규는 윤종훈을 위한 아일랜드 선반까지 설치했다.윤종훈은 “여러가지로 편해져 , 허리도 덜 아파졌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다음은 거대한 그늘막 설치부터 시작, 막내 윤종훈이 못질을 마무리했다. 이어 “별걸 다한다”고 하자 박기웅은 “저런 멘트 하던 애가 아닌데, 독해졌다”며 폭소,  봉태규도 “변했어”라고 받아쳐 폭소하게 했다.  

이어 저녁을 준비, 윤종훈은 “쉴 틈이 없다”며 폭소했다. 봉태규는 “이제 깍두기와 겉절이 김치 만들자”며 전두지휘하며 진행, 박기웅은 “태규 형은 은근히 이런 요리 잘한다”며 놀랐다. 엄기웅은 “애 아빠라 그런다”며 인정했다.  

그러면서 박기웅은 “악역이미지 아닌데, 종훈이도 완전 순둥이 눈빛인데 종훈이 액션스쿨 출신  대역배우 했다더라”고 했고 엄기준은 “펜트하우스하면서 악역이 됐다, 연기를 잘하는 것”이라며 명품 연기를 인정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해치지 않아’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