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진지희·김현수·최예빈, '펜하' 엄마 자랑→보이스피싱 고백…에스파 출연 예고 (아형) [Oh!쎈 종합]

[OSEN=김나연 기자] 배우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이 '아는 형님'에서 웃음 사냥에 성공했다.

1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SBS '펜트 하우스' 시리즈의 아역 배우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이 출연했다.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은 '펜트하우스'에서 각각 유제니, 배로나, 하은별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이날 김현수는 드라마 방영 당시 쏟아졌던 스포일러 질문으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드라마 하면서 연락 많이 왔다. 제가 잠깐 죽었을때 '살았어? 죽었어?' 계속 묻더라. 절대 말 안했다. 가족한테는 말했다"고 털어놨다.

진지희 역시 "지인도 연락와서 '다음 내용이 어떻게 돼?'하면서도 '말해줘?'라고 물으면 '아니 말하지 말아봐'라고 계속 그랬다. 어느 장단에 맞춰야할지 모르겠더라"라며 "우리도 생사 여부를 몰랐다. 대본이 오면 '제니가 있나?' 죽었는지 살았는지부터 본다. 나오면 '나오는구나' 하고 처음부터 본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특히 강호동은 '펜트하우스' 김순옥 작가가 자신의 팬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극중 로건 리(박은석 분)가 구호동 분장을 하고 나온다. 그런식으로 사인을 주는거다. 내가 볼땐 100% 낙랑공주(강호동 팬클럽)다"라며 김순옥에게 "재채기와 순옥 씨의 마음은 감출 수가 없다. 용기 내라"라고 메시지를 보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은 극 중 엄마 역할이었던 신은경(강마리 역), 유진(오윤희 역), 김소연(천서진 역) 자랑에 나섰다. 최예빈은 "엄마가 밥사줬다. 내 생일까지 직접 챙겨주셨다"고 말했다. 진지희는 "우리 엄마는 밥도 사줬고 커플 슬리퍼도 사주셨다"고 했고, 김현수는 "밥은 기본이고 우리 엄마는 원조 요정이다"라고 자랑했다.

그러자 '아형' 멤버들은 "'엄마 사랑해요' 문자 보내서 가장 먼저 답 받기 시합해보자"고 제안했고, 우승자는 최예빈이었다. 메시지에는 "예빈이한테 줄 선물 찾고 있었는데~ 생일 축하해 7일에 보자"라는 따뜻한 내용이 담겼다. 김희철은 "메시지를 보고 '아 생일이지, 선물 줘야하나?싶어서 바로 선물을 준 것 같다"고 말했고, 최예빈은 "그런 뜻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메시지를 본 최예빈은 곧바로 김소연에게 전화를 걸었고, 김소연이 전화를 받자 마자 눈물을 흘렸다. 김소연 또한 자신들이 '답 먼저 받기 시합'에서 1위를 했다는 설명을 듣자 울컥해 감동을 안겼다. 그러자 서장훈은 "진짜 엄마는 서운하겠다"고 몰아갔고, 최예빈은 "엄마도 사랑해!"라고 다급하게 외쳤다.

그런가 하면 최예빈은 '나를 맞혀봐' 시간에서 보이스피싱 피해를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보이스피싱이 가족 관련된것만 있는 줄 알았다. 어떻게 국가기관 사칭을 할지 상상도 못했다. 검사라고 하니까. '통장이 도용당했다. 협조 안하면 같이 조사를 받아야한다'더라. 검색창에 검색하라면서 이름과 얼굴까지 확인시켜줬다. 그래서 믿고 1시간을 통화했다"고 설명했다.

심지어 실제로 금전적 피해를 입었다고. 최예비은 "그때 데뷔 전이고 힘든 시기였다. 통장에 전재산이 90만원 있었다. 그걸 보내라고 하면 의심했을텐데 문화상품권으로 바꿔놓으라더라. 그래서 바로 주문했다. 일련번호만 알려주면 사건 끝나고 돌려준다고 해서 일련번호를 알려줬다. 나는 그날 이후로 통장 잔고가 0원이 됐다. 통화를 하면서 속으로 '아는 검사 생겼다. 든든하다' 생각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또 "그날 PT를 가서 선생님한테 사정을 얘기했다. 그런데 '보이스피싱 아니냐'고 했다. '아니에요'라고 하고 1시간 운동했다. 근데 그 이후로 내 전화를 안받더라. 큰 경찰서를 가야할것 같아서 일부러 강남 경찰서까지 갔다. 나랑 똑같은 또래 피해자가 왔다. 똑같은 수법이었다"며 피싱범에게 "내가 지켜보고 있겠다"고 경고를 날리기도 했다.

진지희는 '펜트하우스'를 하면서 "내 인생은 여기서 끝인건가" 생각했던 사연을 전했다. 그는 "고무 변기뚜껑이 있었다. 로나랑 싸우다가 감정이 격해졌을 때 감독님이 카메라 옆으로 뚜껑을 던져달라고 했다. 던졌는데 변기 뚜껑이 카메라 앵글을 딱 맞추더라. 방송 장면이 실제로 놀라서 나온 본 모습이었다. 카메라는 안깨졌고, 감독님도 '컷'을 안하셨다. 그래서 놀랐다가 연기를 끝까지 했다. 던지는 신은 OK 됐다"고 털어놨다.

이후 세 사람은 '아형' 멤버들과 함께 팀을 짜 '아형 예술제'를 진행했다. '아빠와 나'에 이어 '믹스 음악 퀴즈'로 아형 멤버들과 코믹 호흡을 맞춘 결과, 우승자는 김현수-김희철 팀이었다. 촬영을 마치며 최예빈은 "너무 즐거웠다. 은별이가 학교생활을 행복하게 할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진지희는 "김순옥 작가님과 잠깐 쉬는시간에 연락했다. '구호동'이 강호동에게 본따서 만든거라더라"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강호동은 이때를 놓치지 않고 "용기 내서 전학와요!"라며 김순옥 작가에게 ㄴ러브콜을 보냈다.

진지희는 "너무 나와보고싶었는데 문제도 내고 물도 맞고 재밌게 춤도 춰서 즐거웠다. 고마웠다"고 말했고, 김현수는 "'펜트하우스'를 1년 넘게 하느라 지쳐있었는데 힐링됐고 재밌었다. 좋은 추억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혀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다음주에는 에스파의 출연이 예고됐다. 공개된 예고편에서 에스파 멤버들은 '오징어 게임' 깐부 할아버지 성대모사부터 사투리, 춤 등 자신들의 끼를 대방출해 기대를 더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JTBC '아는 형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