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음방 1위→빌보드∙그래미 목표"..킹덤, 영화 같은 강렬 무대로 7王 세계관 완성 [종합]

[OSEN=이승훈 기자] 그룹 킹덤(단, 아이반, 아서, 자한, 무진, 치우, 루이)이 역대급 콘셉트로 컴백한 가운데, '4세대 아이돌 다크호스'의 자리를 정조준했다. 

21일 오후 킹덤(KINGDOM)은 온라인을 통해 세 번째 미니앨범 'History Of Kingdom : Part Ⅲ. IVAN(히스토리 오브 킹덤 : 파트 3. 아이반)'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진행은 선배 가수 테이가 맡았다.

이날 킹덤 단은 "너무나도 존경하던 테이 선배님이 첫 쇼케이스 MC를 맡아주셔서 영광이고 감사하다. 팬이다. 앞으로 열심히 하겠다"며 테이를 향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킹덤 단은 "어떻게 하면 팀워크를 더 돋보이게 할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하면서 연습을 정말 열심히 했다. 우리의 무대를 하루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 루이는 "우리 팀이 데뷔 후 처음으로 준비하는 쇼케이스다. 멤버들이 워낙 쇼케이스를 하고 싶어했다. 그만큼 더 열정을 가지고 사랑을 담아서 준비했다"며 컴백 소감을 밝혔다.

킹덤은 '변화의 왕' 단, '비의 왕' 아서, '벚꽃의 왕' 무진, '미의 왕' 루이, '눈의 왕' 아이반, '태양의 왕' 자한, '구름의 왕' 치우 등 7명의 멤버들로 이뤄진 그룹으로 '7개의 왕국에서 온 7인의 왕'이란 팀명답게 독자적인 세계관을 바탕으로 매 앨범 새로운 왕의 이야기를 펼쳐내고 있다. 멤버 하나하나가 세계관의 주인공인 것.

이번 앨범은 '눈의 왕국' 아이반 왕을 중심으로 펼쳐질 킹덤의 판타지를 담은 신보로 타이틀곡 'Black Crown'(블랙 크라운)은 아이반이 선과 악의 치열한 대결 속에서 발휘하는 투지와 불가피하게 절대 악의 힘을 사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표현한 트랙이다.

새 앨범의 주인공이 된 아이반은 "너무 기쁘고 감회가 새롭다. '눈의 왕국'인 아이반의 스토리는 하얀 배경으로 시작된다. 화이트 아이반과 블랙 아이반이 맞서 싸우는 구도가 펼쳐지는 대결을 보실 수 있다. 결과는 뮤직비디오와 무대 위에서 확인하실 수 있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킹덤은 신곡 'Black Crown' 관전 포인트도 소개했다. 킹덤 단은 "새로운 왕국인 '눈의 왕국'을 모티브로 한 퍼포먼스다. 전에는 칼과 부채를 소품으로 활용했다면 이번에는 강렬함을 소품으로 준비해봤다. 신인의 패기를 더해서 열심히 해보겠다"고 이야기했다. 

특히 킹덤 아이반은 "4분의 영화를 무대 위에서 보여드릴 거다. 우리의 표정을 유심히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 또 강렬함과 연기하는 신들이 많이 들어가있다. 그 매력에 푹 빠지실 것"이라며 새 앨범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앞서 킹덤은 전작 발매와 동시에 미국과 멕시코의 아이튠즈 앨범 차트에서 댄스 부문 1위를 기록, 12개국의 아이튠즈 앨범 차트와 25개국 애플 뮤직 차트에 진입하는 성과를 보여 화제를 모은 바. 또한 킹덤은 빌보드 차트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부문에서 8위를 차지하면서 올해 데뷔한 남자 그룹 중 유일하게 빌보드 해당 차트에 진입해 놀라움을 안겼다. 데뷔 아이돌 그룹으로는 이례적으로 북미에서 먼저 인기를 얻으며 4세대 아이돌 '다크호스'로 급부상하기도.

이와 관련해 킹덤 루이는 "우리가 해외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었던 이유는 K팝 선배님들이 앞길을 잘 닦아놓으셨기 때문인 것 같다. 킹덤을 만들어가는 스태프, 킹메이커(팬클럽)분들이 지지해주신 덕분이다"라고 전했다. 

킹덤 무진은 얻고 싶은 성과를 묻자 "이번 활동이 연말 시상식 시즌이랑 겹친다. 멋진 무대를 보여드림으로서 시상식에서도 열심히 해나갈 수 있을 것 같다. 이번에 많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대답했다. 

킹덤의 롤모델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킹덤 치우는 "우리 팀이 대표적으로 존경하는 그룹이 있다. 첫 번째는 빅뱅, 두 번째는 방탄소년단 선배님이다. 빅뱅의 음악성을 진짜 좋아한다. 방탄소년단의 무대 장악력을 보고 영감을 얻기 때문에 좋아하고 사랑하는 선배님이다"라며 빅뱅, 방탄소년단을 향해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킹덤 아이반은 이번 활동 목표에 대해 "음악방송 1위를 하는 게 목표다. 공약이 있다면 지난 앨범에서 번지점프를 하려고 했는데 꿈을 이루지 못했다. 이번에 1위를 해서 멤버, 테이 선배님과 같이 번지점프를 하겠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킹덤을 방탄소년단, 블랙핑크 등과 더불어 월드송 차트를 움직이는 팀으로 꼽아 미국 내에서 높아진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에 킹덤 무진은 "미국에서 너무 많은 과분한 사랑을 주신 것 같아서 감사하다. 미국에서 사랑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영화같은 퍼포먼스와 음악, 탁월하고 훌륭한 외모와 피지컬도 있지 않나 싶다. 사랑받을 만한 외모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 사랑을 잘 받아들이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킹덤은 미국에서 얻고 싶은 성과도 언급했다. "개인적인 바람은 미국 슈퍼볼 하프타임 쇼에 오르고 싶다"는 아서에 이어 킹덤 멤버들은 빌보드와 그래미 어워드 등을 염원했다. 그러자 테이는 "그러면 내가 번지점프 세 번 하겠다"고 털어놔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끝으로 킹덤 루이는 "우리를 늦게 좋아해주시더라도 뮤직비디오만 봐도 이해하기 쉽고 다가오기 쉽다. 장기 프로젝트이기 때문에 앨범이 32장 정도 준비가 돼있다. 세계관이 생각보다 많이 쉬우면서도 디테일한 게 큰 장점이기 때문에 많은 관심을 주신 것 같다"며 킹덤 세계관의 장점을 고백했다.

한편 킹덤은 오늘(21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세 번째 미니앨범 'History Of Kingdom : Part Ⅲ. IVAN(히스토리 오브 킹덤 : 파트 3. 아이반)'을 발매한다.

/seunghun@osen.co.kr

[사진] GF엔터테인먼트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