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웨스트햄전 위해서 주중 경기는 버린 토트넘, 후반전 슈팅 0개 대굴욕

[OSEN=이인환 기자] 왜 버렸을까. 토트넘이 초점을 맞춘 리그 경기에서 무기력한 경기력으로 패했다.

토트넘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PL) 9라운드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토트넘은 이 경기에 패하며 승점 15(5승 4패)에 머물렀다. 3연승 이후 3연패 이후 2연승을 달린 이후 다시 패하며 여러 가지 문제점을 나타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날 경기를 대비하기 위해 토트넘의 누누감독은 주중 유로파 컨퍼런스에서 주전 멤버들을 대거 제외했다.

실제로 2군 멤버들 위주로 진행된 비테세전에서 토트넘은 0-1로 패했다. 패배 자체도 문제가 됐지만 최소한 웨스트햄에 집중하기 위해서라는 주장이 아주 불합리적인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누누 감독의 선택과 집중은 실패였다. 웨스트햄전 제대로 된 공격을 만들지 못하며 후반 27분 안토니오에게 코너킥 상황에서 선제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축구 전문 통계 업체 '옵타조'는 "토트넘은 후반전에 단 한 번의 슈팅도 시도하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후반 토트넘은 제대로 된 공격을 하지 못하며 무너졌다.

옵타조는 "토트넘이 후반전에 단 한 번의 슈팅도 때리지 못한 것은 벌서 지난 시즌 개막전 이후 3번째이다"라면서 "이는 PL 팀 중 최다 횟수"라고 분석했다.

/mcadoo@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