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선아 '찐친' 엄기준과 통화ing "새벽 3시에도 문자와" 폭탄 발언 ('해치지않아') [종합]


[OSEN=정다은 기자] ‘해치지 않아’ 엄기준와 절친인 배우 김선아와 통화를 하며 친분을 드러냈다. 

지난 26일 tvN 예능 ‘해치지 않아’에서는 김선아와 엄기준의 통화장면이 전파를 타 흥미를 끌었다. 

엄기준은 절친 김선아와 전화연결을 했다. 김선아는 “사우나 좀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종훈에 대해 “알지. 돌아가셨지”라고 했다. 덧붙여 “기웅이는 어딨냐”며 반가워했다. 

이어서 “전화번호를 어떻게 한 거야? 군대 다녀와서?”라고 묻자 박기웅은 “그때 알려드렸는데...다시 알려드리겠습니다”라 답했다. 계속해서 김선아는 박기웅에 대해 칭찬을 폭발시켰다. “그림도 잘 그리고, 잘생겼지, 머리도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사진] ‘해치지 않아’ 방송화면 캡쳐

또 봉태규에게는 “계속 철창에 계시냐”면서 “주단태 꼴보기 싫어서 주단퉤라고 했다”고 말했다. 덧붙여 “말투도 엄기준이랑 비슷하다”고 말했다. 이에 봉태규는 “형이 (김선아) 선배 좋으신 분이라고 하신다”고 하자 김선아는 “뭐 좀 사주고 그런 말 해라”고 말했다. 

[사진] ‘해치지 않아’ 방송화면 캡쳐

계속해서 윤종훈과 통화하던 김선아는 “엄기준씨는 상관없이 새벽 3시에도 문자하고 그래요”라고 폭탄발언을 했다. 그러면서 윤종훈에게 “목소리 좋으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방송에서 김소연은 남편 이상우를 언급하며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배드민턴 대결을 하던 중 자신감을 드러냈던 것. 그러면서 뜻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자 매번 이상우가 배드민턴을 져줬다며 "우리 남편은 얼마나 못했던 거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기준도 김소연의 남편 이상우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서 엄기준은 “그때 소연이 진짜 남편 왔을 때 뻘쭘해서 너무 웃기지 않았냐”고 말했다. 계속해서 엄기준은 윤종훈에게 전남편이라고 칭했으며 본인에게는 현남편이라고 말했다. 또 김소연의 남편 이상우에게는 ‘찐남편’이라고 말해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사진] ‘해치지 않아’ 방송화면 캡쳐

또 최예빈의 블루투스 마이크는 '폐가 하우스'를 '폐가 노래방'으로 만들었다. 특히 엄기준이 뮤지컬 ‘광화문 연가’ 속 넘버 ‘기억이란 사랑보다’를 불러 감동을 선사했다. 봉태규는 '광화문 연가'를 보며 울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서 김소연은 봉태규에게 노래를 요청했다. 그러면서 봉태규의 노래 ‘처음 보는 나’를 불러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소연은 성시경의 ‘당신은 참’을 불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봉태규은 ‘폐가하우스’가 끝나면 아쉬울 것 같다고 말했다. 덧붙여 “펜트하우스 찍고 나서는 후유증 없는데, 이거는 끝나면 후유증이 있을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소연도 공감했다. 그는 “촬영하면서는 같이 밥 먹을 일이 없는데, 두끼나 같이 먹었다”고 전했다. 

또 엄기준도 고백했다. 그는 “엄마가 장가가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만나는 애 없니, 언제 결혼 할 거니 물어보신다. 그럼 ‘때 되면 만나겠지’라고 대답한다”고 말해 봉태규를 폭소케 했다. 

/ddanei57@osen.co.kr

[사진] ‘해치지 않아’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