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현숙X김나영, 이동욱 축구장 방문→훌쩍 큰 子시안(ft.대박이) (‘내가키운다’) [어저께TV]

[OSEN=박근희 기자]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 이동국의 아들이 훌쩍 큰 모습으로 등장했다.

27일 전파를 탄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에서는 김현숙 가족과 김나영 가족이 함께 하루를 보냈다.

김현숙과 김나영 가족은 이동국의 축구교실을 찾았고 이동국은 훌쩍 큰 대박이(시안)와 함께 등장했다. 김현숙의 아들 하민이를 보고 이동국은 “왼발잡이네. 할 거 많겠다”라며 말했다.

본 게임 전 미니게임이 진행됐다. 신우와 하민이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길 준비가 됐냐는 말에 신우는 그렇다고 답했다. 김현숙은 아들 하민이를 위해 춤을 추며 응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애물을 넘어 공으로 컵을 차는 게임을 진행했고 하민이는 4개를 쓰러뜨렸다. 이어 신우가 도전했고 엄마 김나영을 향해 “엄마 나 이길거야”라고 말했다. 신우도 4개를 넘어뜨렸다.

이어 이동국의 아들 시안이가 도전했고 6개의 컵을 쓰러뜨렸다. 이어 김현숙이 “일곱 개 꼭 쓰러뜨리겠습니다”라는 말과 함께 도전했다. 김현숙도 6개의 컵을 성공시켰다. 김나영은 마음은 급했지만 몸이 따라주지 않아 컵을 하나도 쓰러뜨리지 못해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본 게임은 이동국과 나머지 6명의 축구 대결. 구슬아이스크림 내기를 하기로 했다. 시안이가 ‘내가 키운다’팀 주장이 됐고, 이동국은 “지면 주장이 사는거야”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현숙은 “잘됐다. 이겨도 이쪽 주머니에서 나가고 져도 이쪽 주머니에서 나간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시안이가 골을 넣었고 김나영은 시안이를 향해 엄지를 치켜세우며 “진짜 멋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패널티킥을 얻어냈고 신우가 골을 성공시켰다. 나영은 신우를 껴안고 “잘했다”라며 칭찬했다.

철벽 수비에 이동국은 당황했다. 이어 이동국은 아깝게 비껴나간 공을 보고 “오 이런”이라며 아쉬워하기도 했다.  빠른 스피드로 공을 몰고 나가 득점을 올렸다. 쉬는 시간에 이나영은 시안이를 향해 “시안아 최고! 깜짝 놀랐어”라고 칭찬을 했다.

경기 후반전에는 엄마들의 폭풍활약이 공개됐다. 이동국은 화려한 드리블을 선사하며 1점을 올렸고, 2대 2로 동점 상황으로 경기가 끝이 났다. 결국 승부차기 끝에 ‘내가 키운다’팀이 승리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