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나더 레코드' 감독 "반응 좋으면 시즌2 하고 싶다…다른 도전 즐겨"[인터뷰②]

[OSEN=김보라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 김종관 감독이 다큐멘터리 영화 ‘어나더 레코드’의 새 시즌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온라인 관객들의 반응이 좋다면 다른 배우와 시리즈를 이어나가고 싶다는 것.

김 감독은 2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영화가 치열한 작업이라 마음을 다칠 일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스트레스가 너무 많은, 센 자극을 주는 예능식의 다큐멘터리가 아니기 때문에 편안하게 진행이 됐다”라고 전했다.

김종관 감독이 연출한 ‘어나더 레코더’(제공 kt seezn, 제작 쇼박스 래몽래인)는 배우 신세경이 서촌거리를 거닐다 만난 다양한 사람들과 먹고 마시고 이야기하는 시간 속에서, 그동안 꺼내지 못했던 속마음까지 나누는 다큐멘터리. seezn(시즌)과 올레tv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대본이 없었고 디테일한 구성이 없었다”는 김 감독은 “제가 영화감독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지만 비교적 다른 도전을 하는 걸 즐긴다. 극장 개봉에만 의미를 두면 창작 작업을 자주 할 수 없다. 최근엔 여러 매체가 생겼고 전시 상영을 위한 영화도 만들었다. 유튜브, 넷플릭스 등 OTT 공개 작품을 만들어보기도 했다. 새로운 기반에서 뭔가 보여주고 오픈하는 것에 대한 궁금함이 있었다. 기회가 되면 해보자는 입장이었다”고 참여한 이유를 전했다.

이어 김 감독은 “제가 아무리 힘든 상황이어도, 서촌에 가서 음식을 먹고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어떤 위로를 받았다. 굉장히 안전하다는 생각을 했다”며 “제가 받았던 긍정적인 것들을 나눠주면서 서촌과 신세경의 장점, 가치관이 잘 드러나길 바랐다. 물론 다른 도시에도 매력적인 공간들이 많은데, ‘어나더 레코드’는 공간의 특징도 있지만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것이다. 평범한 이웃들이 나오는데 그 안에 사람들만의 특별함이 있다. 그런 부분을 찾아내고 귀기울이는 작업을 해보고 싶었다”고 기획의도를 전했다.

시즌2 가능성에 대해 김종관 감독은 “저는 이걸 하면서 인식이 많이 바뀌었다. 극 영화를 할 때는 2~3개를 배웠다면 이번엔 10~20개를 배운 느낌이 있다. 다른 창작을 할 때 인풋이 될 수 있는 경험을 많이 했다”며 “세상과 면대 면으로 만나는 느낌이 들었다. 세상의 이야기를 이렇게 들을 수 있는 기회를 같이 가져가면 좋겠다 싶었다. 사람들의 반응이 좋고, 좋은 얘기를 해준다면 또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 purplish@osen.co.kr

[사진] ㈜kt seezn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