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부모 이혼=흠"...'백반기행' 최여진, 발레 접고 캐나다 간 이유 (종합)[Oh!쎈 이슈]

[OSEN=연휘선 기자] "이혼 가정에 대한 인식이 지금처럼 오픈되지 않았어요". 배우 최여진이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어린 시절 모친과 캐나다로 떠날 수밖에 없던 사연을 고백했다. 

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최여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만화가 허영만 화백과 함께 태안의 맛집들을 찾았다. 

두 사람은 태안의 명물 낙지를 다룬 식당에서 '백반기행'을 시작했다. 본격적으로 음식이 나오기 전, 허영만 화백은 최여진이 캐나다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는 이야기에 "캐나다는 왜 갔냐"라고 물었다. 

이에 최여진은 "어린 시절 발레를 했다. 경제적인 부분이 부담스러워서 외국으로 가서 공부하면 좀 낫지 않겠나 싶었다"라고 답했다. 허영만 화백은 "외국에 가서 무용을 하면 돈이 좀 안 드나"라며 궁금해 했다. 

최여진은 허영만 화백의 궁금증에 진지한 표정으로 운을 뗐다. 그는 "사실은 학비도 그렇고, 어렸을 때만 해도 이혼 가정에 대한 인식이 지금처럼 오픈되지 않았다"라고 털어놨다. 알고 보니 어린 시절 부모의 이혼 후 모친과 함께 생활했던 것. 허영만 화백은 "어머니께서 혼자 셨냐"라며 깜짝 놀란 표정을 지었다. 이에 최여진은 "흠이라면 흠이었다. 저도 거기에 콤플렉스를 느껴서 외국에 가면 나을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어린 시절을 함께 한 발레를 그만 둘 수 밖에 없던 상황을 설명했다.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해온 발레이지만 외국에서도 학비 부담을 이겨내기 힘들었던 것. 최여진은 "영어도 통하지 않고, 사기도 당하고 점점 더 힘들어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중간에 학비가 밀리고 레슨비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엄마한테 얘기했다. '나 키 커거 발레 못 한대'라고. 그리고 제가 레슨을 안 가 버렸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다만, 못 이룬 발레와 무용가의 꿈은 방송을 통해 조금이나마 충족할 수 있었단다. 후에 MBC 예능 프로그램 '댄싱 위드 더 스타' 시리즈에 출연해 호평을 받은 것. 실제 최여진은 화려한 기술을 소화하며 시리즈 중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이에 최여진은 "이루지 못한 꿈에 대한 슬픔이 있었다"라며 "대리 만족을 했던 프로그램이라 애착이 정말 많다"라며 웃었다. 담담하게 가정사와 슬픔 극복기를 풀어낸 최여진의 '백반기행'이 시청자들의 호평을 자아내고 있다. / monamie@osen.co.kr

[사진] TV조선 제공.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