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해치지않아' 엄기준→온주완, 문어잡이 실패··이번엔 '낚시 지옥?' 분노 폭발 [어저께TV]


[OSEN=정다은 기자] ‘해치지 않아’ 엄기준과 온주완, 하도권이 문어잡이에 나섰다. 

지난 9일 tvN 예능 ‘해치지 않아’에서는 낚시지옥에 빠진 엄기준, 온주완, 하도권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저녁식사 준비를 하는 엄기준, 봉태규, 하도권, 온주완, 윤종훈, 김동규의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장작을 패기도 하며, 갈비찜을 만드는 등 '능력자'의 모습을 보였다. 

계속해서 요리를 하던 중 캠핑이야기가 나왔다. 김동규는 혼자 첫 캠핑을 떠났었다고 전했다. 이에 엄기준은 예전에 김동규가 했던 말을 기억하며 관심을 보여 후배사랑을 뽐내기도 했다.

[사진] ‘해치지 않아’ 방송화면 캡쳐

봉태규는 짬뽕 6인분 만들기에 나섰다. 그러면서 “가늠이 안 간다”며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덧붙여 파기름이 생명이라며, 파를 썰기 시작했다. 능숙한 요리실력은 감탄을 자아냈다. 

덧붙여 윤종훈에게 자신의 매니저 이름을 불러 윤종훈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그는 “형 나를 매니저로 안다”며 웃었다. 하도권은 “저 나이되면 깜빡깜빡 한다”고 설명했다. 

‘폐가 하우스’에 아침이 밝았다. 하도권이 가장 먼저 기상했다. 항아리 더치커피와 팬케이크를 만드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온주완이 코를 골았다며 폭로전을 이어가기도 했다. 

[사진] ‘해치지 않아’ 방송화면 캡쳐

계속해서 하도권은 팬케이크를 태워 아침부터 ‘탄 내’를 풍기는 등 또 한번 허당미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이 충격적인 소식에 봉태규도 잠에서 깼다. 하도건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되자 당황스러워 하기도 했다.

이들은 문어 잡이에 나서 눈길을 끌기도 했다. 최정예 멤버로, 하도권, 온주완, 엄기준이 나섰다. 가구 제작팀에는 봉태큐, 김동규, 윤종훈이 배정됐다. 

앞서 망한 팬케이크에 하도권은 오늘 일진이 좋진 않은 것 같다고 말하며 낚시를 하러 떠났다. 온주완은 “문어가 아니더라도, 흔한 물고기 하나만 잡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낚시를 시작한 세 사람. 하도권은 시작하자마자 입질이 온 듯 보였으나 허탕이었다. 반면 온주완은 시작한지 10분만에 쭈꾸미를 낚아 환호를 받았다. 온주완은 “생각보다 무겁다”며 첫 소감을 전했다. 또 온주완은 쭈꾸미를 하나 더 잡았다. 2연타였다. 

셋은 더 먼 바다로 낚시에 나섰다. 하도권은 갑오징어 입질이 왔지만 금방 놓쳐 실망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봤지. 컸는데”라고 말했다. 덧붙여 “팬 케이크 태울 때부터 이상했다”고 전했다. 

[사진] ‘해치지 않아’ 방송화면 캡쳐

계속된 낚시 실패에 이들은 포기하고 철수하려고 했다. 하지만 포기하기 딱 2초 전, 온주완에게 입질이 왔다. 갑오징어가 걸린 것. 세 사람은 흥분하며 성공을 예감했다. 그러나 반전이 있었다. 

걸렸던 갑오징어가 도망간 것이었다. 온주완은 망연자실하며 한동안 떠나지 못했다. 이들은 결국 시장에 가서 문어를 직접 구입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봉태규, 윤종훈, 김동규는 식탁 만들기에 성공했다. 우여곡절도 많았다. 톱질이 삐뚤빼뚤하게 돼서 계속해서 '톱질 지옥'에 빠지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사포'를 계속 찾아 폭소케 했다.

이어서 윤종훈은 분노의 톱질을 하며 농담으로 “내가 뒤X게 힘들다고 했지 형”이라고 전했다. 막내 김동규 또한 "저는 너무 행복하다”면서도 눈이 텅 빈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럼에도 이들은 결국 '폐가하우스'의 만찬 전용 식탁을 완성해 눈길을 끌었다. 

/ddanei57@osen.co.kr

[사진] ‘해치지 않아’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