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농심 떠난 '고리' 김태우, 반년만에 LPL 재유턴

[OSEN=고용준 기자] 초반 라인전 약점에도 불구하고, 강력한 한타로 지난 여름 강렬한 임펙트를 던졌던 '고리' 김태우가 반년 만에 LPL로 다시 돌아간다. 

21일 복수의 e스포츠 관계자들은 '고리' 김태우가 일부 국내 팀들의 제안 대신 LPL의 러브콜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김태우의 에이전시인 쉐도우 에이전트도 OSEN의 사실확인에 LPL 행을 확인시켰다.

T1 소속으로 2019시즌 LCK 무대에 데뷔했던 '고리' 김태우는 2020시즌 팀을 떠나면서 LPL로 시선을 돌렸다. 하지만 LPL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고 지난 여름 LCK로 유턴해 농심에 입단했다. 

농심 이적 직후 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POG) 포인트를 가장 많이 획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플레이어 오브 더 스플릿’에 선정된 바 있다. 

쉐도우 에이전시는 "LPL팀과 계약 협상이 빠르게 진행 완료되어 곧 출국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다. LPL 팀의 오피셜을 통해서 확인하실 수 있다"라고 간단하게 입장을 정리했다. / scrapper@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