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하늬 母 "우리 집은 돼지상, 미스코리아는 기적" ('마이웨이') [Oh!쎈 종합]

[OSEN=장우영 기자] ‘스타다큐 마이웨이’ 배우 이하늬가 부모님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문재숙 명인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문재숙 명인은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보유자이자, 현재 이화여대 한국음악과 명예교수 그리고 신한대 석좌교수다. 그는 가야금산조 명인 故 김죽파 선생으로부터 산조와 풍류, 병창에 이르기까지 오랜 수련을 통해 전수받은 수제자로, 죽파 선생의 성음을 고스란히 담아낸 연주를 선보여 왔다.

방송 화면 캡쳐

특히 문재숙 명인은 배우 이하늬의 엄마이자 문희상 전 국회의원의 친동생이기도 해 화제를 모았다. 정계부터 예술가까지, 원조 로열 패밀리였던 것.

이하늬가 엄마 문재숙 명인을 위해 등장했다. 이하늬는 어린 시절 엄마에게 쓴 편지를 읽었다. 이하늬는 “어릴 때 사고를 많이 쳤다. 말 정말 안 들었다. 키우기 정말 힘드셨을 거다. 나 때문에 머리 끝까지 화가 나신 어머니가 ‘너 같은 자식 낳아서 키워라’고 하셨다. 나는 키울 때 정말 가슴이 철렁했던 아이였다”고 말했다.

또한 이하늬는 미스유니버스 대회에 대해 “어머니가 한국 대표로 나간 이상 잘해야 한다고 하셨다. 드레스보다 한복 의상에 공을 많이 들였다. 그래서 장구춤도 나왔다”고 이야기했고, 아직도 국악인이라 생각한다며 가야금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하늬는 “내 부모에게 고마운 걸 이야기하라고 한다면 믿어준 거다. 내가 뭔가를 하고자 한다고 햇을 때 막은 적이 없었다. 믿음으로 지켜봐 주셨다”고 말했다. 문재숙 명인은 “여자로서 행복도 느껴보고, 아이를 키우는 기쁨도 느꼈으면 좋겠다. 또 다른 세계를 열어서 행복하게 살고 있는 이하늬를 보고 싶다. 그게 일이든 결혼이든 너만 행복하면 된다”고 응원했다. /elnino8919@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