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장현 '무대공포+공황장애' 극복··눈물→김범수X박선주 '극찬' ('국민가수') [종합]

[OSEN=정다은 기자] ‘내일은 국민가수’ 김범수와 박선주가 박장현 무대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난 25일 방송된 TV CHOSUN 글로벌 K-POP 오디션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 본선 3차전 ‘국민 콘서트’ 미션이 진행된 가운데 박장현이 역대급 무대를 선보였다. 

‘무쌍마초’의 리더 박장현은 대장전 무대에서 박정현의 '미아'를 선곡해 열창했다. 그는 무대를 마친 뒤 무사히 마쳤다는 안도감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기립박수와 감탄이 여기저기서 터져나왔다. 

[사진]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 방송화면 캡쳐

특히 김범수와 박선주가 박장현의 무대를 극찬했다. 김범수는 훌륭한 무대였다며 “무대를 할 때마다 회복해가는 과정을 볼 때 큰 위로가 된다"고 평했다. 

이어서 박선주도 “박효신, 박정현, 김범수씨 노래는 ‘듣는 노래’니까 부르지 말라고 말한다”며 모자람이 없는 무대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참고로 1,2라운드 통틀어 제가 가장 높은 점수를 줬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 방송화면 캡쳐

박장현은 '대장전' 무대에서 역대급 최고점을 받아 자신의 팀인 '무쌍마초'를 2위에 1위로 올려놨다. 다음으로 ‘숲속의 진주들’ 대장 김동현이 무대에 나섰다. 1대1 데스매치에서 전체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케이윌은 “내가 동현이면 토할 것”이라며 부담스러운 마음에 공감을 더했다.

계속해서 김동현은 신용재의 ‘오늘’을 선곡했다. 무대가 끝난 뒤 박선주는 “오늘은 노래방에서 친구들이랑 부르는 수준의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덧붙여 “노래에 대해서 왜 소홀해졌는지 궁금해졌다. 똑같은 신용재씨의 노래를 불렀다는 건 재사용하는 듯한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김동현의 점수가 공개됐다. 김동현은 대장전 무대에서 1028점을 받았다. 이로써 김동현이 속한 ‘숲 속의 진주들’ 팀은 ‘무쌍마초’에게 1위 자리를 내어줄 수밖에 없었다.

이어서 박창근도 나섰다. 그는 ‘외로운 사람들’을 선곡했다. 그러면서 노래 중간에 눈물이 나는 듯 울컥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 방송화면 캡쳐

신봉선은 “위로 받은 무대”라고 평했다. 신지는 무대에 감동 받은 듯 백지영에게 갑작스럽게 “사랑한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박창근의 무대에 팀원들도 눈물을 흘렸다. 오마이걸 효정은 “이 노래를 처음 듣는데 너무 좋다. 희망이 느껴지는 무대였다. 진짜 최고인 것 같아요”라고 말하며 웃었다.

김준수도 “박창근님 노래를 들으면 가사가 영상처럼 그려진다.”고 운을 뗐다. 덧붙여 그는 “제가 아는 모든 노래를 박창근님의 목소리로 듣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김범수도 극찬했다. 그는 “디테일이 높은 수준이다. 회를 거듭할수록 조금 더 잘 해야한다는 생각에 과한 노력을 하실텐데 이 무대는 가볍게 내려놓고 해주셔서 감사했다. 박창근 님 다운 무대였다”고 평했다. 박창근의 점수도 공개됐다. 그는 1072점을 받았다. 대장전 순위로만 봤을 때 마스터 점수 2위인 순위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본선 3차전 최종 1위를 한 무쌍마초 팀의 박장현, 고은성, 하동연, 손진욱, 조연호는 전원 준결승에 진출할 수 있었다. 여기에 추가합격자를 더해 TOP14도 정해졌다. 

김유하, 김동현, 이솔로몬, 박창근, 김영흠, 김성준, 임한별, 이병찬, 박장현, 고은성, 하동연, 손진욱, 조연호가 TOP14로 준결승에서 대결을 펼칠 것을 예고했다. 

/ddanei57@osen.co.kr

[사진]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