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쌍둥이 형제의 묘한 치정 멜로드라마..시청자 매료시켰다('비트윈')

[OSEN=최나영 기자] UHD KBS 드라마 스페셜 2021 ‘비트윈(Be;twin)’이 미성숙한 사랑의 아픔을 그려내는 세 남녀의 이야기를 통해 안방극장에 남다른 울림을 선사했다.

26일 방송된 UHD KBS 드라마 스페셜 2021의 단막극 ‘비트윈(Be;twin)’(연출 최연수/ 극본 염제이)에서는 쌍둥이 형제 김윤이(성유빈 분)와 김환이(성유빈 분)가 영화감독 홍청(홍수주 분)을 사이에 두고 날카로운 갈등을 빚었다.

‘비트윈(Be;twin)’은 비트윈은 공무원 시험 준비생인 김윤이가 입원한 쌍둥이 형이자 영화감독을 꿈꾸며 시나리오를 쓰는 김환이를 대신해 홍청 감독과의 미팅에 참석하기로 하며 본격적인 이야기를 시작했다. 김윤이는 형인 척 자신의 정체를 숨긴 채 홍청과 마주 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계약 직전 뭔가 탐탁지 않은 듯한 그녀에게 “이 대본, 감독님이 하고 싶은 거잖아요”라고 당돌하게 대답했고, 뜻밖에도 홍청의 마음을 사로잡아 계약하는 데 성공했다.

자신의 대본이 채택됐다는 소식을 접한 김환이는 뛸 듯이 기뻐하며 동생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지만, 세 사람의 엇갈린 인연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김윤이는 홍청과 만난 날 이후 그녀의 잔상을 지울 수 없었고, 공부하는 중에도 홍청을 떠올리는 등 처음 찾아온 묘한 감정에 몹시 당혹스러워했다.

이후에 김환이는 직접 홍청을 만났고, 홍청은 첫 만남 때와 미묘하게 달라진 그의 분위기에 의아함을 느꼈지만 자신이 만났던 사람이 쌍둥이 동생 김윤이라는 사실은 꿈에도 모른 채 그와 함께 합숙하며 작업하기로 했다. 이때 우연히 홍청과 길에서 마주친 김윤이는 그녀의 손에 이끌려 제작사 사무실로 향했고, 똑 부러지는 태도로 계약서의 오류 사항들을 정정해주며 또 한 번 홍청의 두터운 신뢰를 얻었다.

이렇듯 김윤이와 김환이는 홍청의 앞에 번갈아 나타나며 마치 수수께끼 같은 전개로 시청자들의 흥미를 유발했다. 김윤이는 형이 쓴 대본 속 자매의 이야기를 자신들의 상황에 대입했고, 어릴 때부터 뛰어난 학업 성적을 자랑하며 부모님의 기대에 부응해 성장했던 자신과는 달리 형 김환이는 자유롭게 꿈을 좇으며 살아온 사실을 떠올렸다. 김윤이는 “언니가 나서서 만들어놓은 울타리가 답답하고 부담이었겠죠”라며 극 중 인물의 심정을 대변했고, 그동안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못한 진심을 드러내며 홍청과의 심리적 거리를 더욱 좁혀갔다.

동생과 홍청이 다시 마주친 것을 알게 된 김환이는 자신들이 그녀를 속였다는 사실이 탄로 날까 우려해 앞으로는 자신이 알아서 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홍청을 계속 만나고 싶었던 김윤이는 취기를 빌려 그녀의 집 앞으로 찾아가는 과감한 행동을 보였다. 그는 “26년 동안 처음으로 좋아하는 게 생겼는데, 어떻게 해야 좋을지 잘 모르겠어요”라며 서툰 고백으로 설렘을 유발했고, “좋아하는 거 해. 그래야 후회 안 해”라는 홍청의 대답은 김윤이의 미숙한 첫사랑에 불씨를 붙였다.

홍청을 향한 김윤이의 마음을 눈치챈 김환이는 동생을 추궁했고, 더는 비밀을 지켜주지 못하겠다는 그의 말에 몹시 당황해 “들키면 다 끝이라고!”라며 절박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후 생각지도 못한 반전이 이어져 안방극장을 경악에 빠뜨렸다. 김환이는 홍청과 단둘이 남았을 때 “제가 진짜예요. 진짜 좋아해요, 감독님”이라며 뜻밖의 고백으로 그녀를 놀라게 했고, 이후 조심스레 입을 맞추는 두 사람과 이를 멀리서 지켜보는 김윤이의 모습은 어긋나기 시작한 세 남녀의 삼각관계를 암시하며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김윤이와 김환이 형제가 폭언을 퍼부으며 가슴 속의 응어리를 쏟아내는 장면은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이들은 서로에게 느꼈던 자격지심과 부채감, 열등감과 질투의 감정을 숨김없이 드러내며 한 치의 양보도 없이 대립각을 세웠다. 똑같이 생겼지만 다른 삶을 사는 쌍둥이로서, 가장 가까운 존재이기에 그동안 내비칠 수 없었던 속마음을 터뜨리듯 분출하는 이들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씁쓸한 공감을 사기도 했다.

극 말미에는 의외의 반전이 기다리고 있었다. 사실 홍청은 언제부턴가 자신의 앞에 나타나는 사람이 하나가 아닌 둘임을 눈치채 갔지만, 영화제작을 위해 이를 외면하고 있었던 것. 욕망의 민낯을 드러내기 시작한 김윤이를 마주 본 홍청은 “나는 아무리 생각해도 너희가 아니고 영화야. 그러니까 더이상 흔들리고 싶지 않아”라며, 사랑 대신 꿈을 선택하겠다는 단호한 말로 그의 마음을 거절했다.

2년 후 김윤이는 공무원 시험 준비를 그만두고, 진짜 하고 싶은 일을 찾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며 자유롭게 일상을 살아갔다. 그러던 중 홍청의 새 영화 개봉 소식을 들었고, 크레딧이 모두 올라간 후 그녀가 남긴 소설의 문장을 보게 됐다. 어쩌면 지나간 날의 청 자신과 두 쌍둥이 형제에게 보낸 것만 같은 그런 메시지. 텅 빈 상영관에 단둘이 남은 김윤이와 김환이 형제의 모습은 형언하기 어려운 여운을 남겼다.

이처럼 ‘비트윈(Be;twin)’은 진짜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성장통을 겪는 쌍둥이 형제와 꿈에 대한 열정을 되찾은 한 여자의 이야기를 통해 금요일 밤을 묘한 설렘으로 물들였다. 엔딩 장면에서 각자의 길을 걸어가는 세 사람의 모습에서는 묘한 분위기와 함께 왠지 모를 해소감마저 느껴져, 안방극장에 현실적인 공감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오는 12월 3일 오후 11시 25분에는 ‘UHD KBS 드라마 스페셜 2021’ 세 번째 단막극 ‘그녀들’이 방송된다.

/nyc@osen.co.kr

[사진] UHD KBS 드라마 스페셜 2021 '비트윈(Be;twin)'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