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승기 "연락 끊어야하나"..이선희x강호동 소환은 왜? ('집사부일체')

[OSEN=김수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이승기가 소통이 어려운 상대가 있다고 고백, 모두 이선희와 강호동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28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사부로 소통전문가 김창옥이 출연했다.

이날  사부로 소통전문가 김창옥이 출연하며 그의 제주도 생활이 그려졌다. 특히 제주도를 택한 이유에 대해 그는 그동안 소통 아닌 불통령이었다며 자신을 고백하기도. 

이에 이승기는 소통 어려운 대상에 대해 언급하며 , 불통은 아니지만 소통이 어려운 관계가 있다고 했다. 2004년에 데뷔해 벌써 18년차 가수가 된 그는 “그때부터 날 봐왔던 가까운 몇몇 선배들이 있어, 나도 성장하는데 몇몇분은 그때 그 고등학생으로 대하더라”고 했고 모두 “혹시 이선희, 강호동 선배냐”며 분위기를 몰아갔다.

이승기는 “그 분들은 아니다”고 정정하면서 “아무튼 나도 이제 어른인데, 나를 어린 고등학생 승기로 대하는 사람과 소통이 어렵다, 나도 옛날 이승기가 아니라고 말할 수도 없다, 연락을 끊어야하는건지, 안 보기도 좀 그렇고”라며 고민을 전했다.

이를 듣던 김창옥은 “예의없는 사랑이 가장 폭력적”이라며 인간관계의 첫 관문은 사랑이 아닌 예의라고 했다.예의에 어긋나면 충고와 조언은 안 하는게 낫다는 것.

이어 그는 “내가 마음이 건강하면 그 사람에게 예의를 지키는 것, 멋진 인격을 지닌 사람이 되는 것이다”고 했고, 이승기는 말문이 막힐 정도로 와닿는 말에 공감했다.

이승기는 “그럼 그 사람 보지 말아야하나”며 질문, 김창옥은 “예의있게 그 사람에게 말을 하는 것이 낫다”면 특단의 조치로 대화 시뮬레이션 연습하기도 했다.

모두 “학창시절 이런 소통수업이있었다면, 더 빨리 행복해질 수 있었을 텐데”라면서 “강연을 계속 했으면 한다”며 김창옥의 컴백을 응원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