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돌싱포맨' 이경규 "아내와 각방써..딸 예림이 연애? K리그 축구로 알았다" 폭소 [종합]

[OSEN=김수형 기자] ‘돌싱포맨’에서 이경규가 출연해 딸 예림이 결혼을 언급했다. 

30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 이경규가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 탁재훈, 임원희, 김준호가 한 자리에 모인 가운데,  예능대부 이경규가 도착했다. 예능 최강자 등장에 모두 벌벌 떨었으나, 이경규는 “이 프로그램 꾸준히 봤다”며 반갑게 인사했다.

이어 이경규는 “다들 선직국 스타일 삶을 살고 있다, 좀 부럽기도 하다”면서 “내가 자기들의 아픔을 알아, 웃고 있어도 웃는게 아닐 것”이라며 이들을 위로했다. 네 사람은 “오랜만에 우릴 이해주는 사람이 있다”며 감동했다. 

이때, 이상민은 “곧 있으면 딸 예림이가 결혼이다”고 언급했다. 이경규 딸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이예림은 축구선수 김영찬과 결혼을 발표한 바 있다. 딸  예림의 결혼을 앞두고 기분이 어떤지 물었다.

딸에 대해 이경규는 “평생 함께한 우리 딸이 떠나면 내가 어떻게 살지 생각, 딸에게 많이 의지했다”면서 “딸이 떠나면 이제, 집사람과 둘이 살아야한다, 과연 버텨낼 수 있을까”라고 고민을 전해 웃음을 안겼다. 중간에 스펀지(?)가 있어야하는데 예림이가 사라졌다고.

이경규는 “과연 내가 살 수 있을까, 이제 아내랑 1대1로 살아야한다”며 울적한 표정을 지었고, 김준호는 이경규에게 혹시 각방을 쓰는지 물었다. 이에 이경규는 “원래 부부생활 각방”이라 쿨하게 말하면서 “거실에서 얼굴 잠깐 보고, 우리 나이되면 생사 확인 정도, 기침소리 나면 바로 달려간다”면서 건강하면 됐다는 마인드로 폭소하게 했다.

또한 이경규에게 상견례 전 처음 본 사위 김영찬의 첫인상을 물었다. 이경규는 “사위가 축구선수, 내가 좋아하는 종목”이라면서“쉽게 허럭을 했다, 만나보니 좋은 사람”이라 답했다.

이어 이경규에게 예비 사위를 언급하며 “사위에게 마음주기 쉽지 않지 않나”고 물었다. 이경규는 “사위가 백년손님,다들 한 때 사위이지 않나, 어렵긴 어렵다”면서 “(김영찬이)나보고 아버님이라고 한단 말이다, 그게 미치겠다, 내가 왜 쟤 아버지지? 싶다”며 솔직한 입담으로 또 한 번 배꼽을 잡게 했다.

그러면서 “원래 남자친구 사실 몰랐는데 딸이 축구 좋아하는거 보고 의심, 월드컵 축구 잘 안 보는 애가 K리그를 보고 있더라”면서갑자기 축구 광팬이 된 딸 예림을 언급했다. 이경규는 “그것도 한 팀만 계속 보더라 ,남자친구가 축구선수인 걸 알았다”면서 K리그가 딸의 사랑을 알려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딸이 만나고 있는 사람, 마음에 들고 안 들고가 없어, 딸의 선택인데 존중한다”며 속깊은 마음을 보였다.

/ssu08185@osen.co.kr

[사진] ‘돌싱포맨’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