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골때녀' 김혜선, 모두가 놀란 병지컷…김승혜x이은형, FC개벤져스 발탁[어저께TV]

[OSEN=김보라 기자] 개그우먼 김혜선이 ‘FC 개벤져스’ 멤버가 되기 위해 헤어스타일 변신을 감행한 가운데, 김승혜와 이은형도 자신만의 특기를 살려 합류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에서 김혜선, 김승혜, 이은형이 FC 개벤져스 새 멤버로 합류한 모습이 담겼다. 이날 파격적으로 변신한 김혜선의 헤어스타일이 모두의 눈길을 모았다.

김혜선은 김병지 감독에 대한 존경의 의미를 담아 ‘병지컷’에 도전했다. 조혜련, 오나미, 김민경 등 기존 멤버들이 모두 충격받은 가운데 김혜선은 “제 머리다. 오디션을 본 뒤 이 머리를 하려고 기르고 있었다”고 변신한 이유를 밝혔다.

김병지는 김혜선의 머리를 보고 할 말을 잃었다. 김혜선의 독일인 남편도 “아니에요”라고 충격받은 모습이었다. 그러나 김혜선은 “운동, 체력에 자신이 있는데 축구는 처음이다. 열심히 배우면서 선배님들 의 자리를 채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병지는 김혜선을 보고 “야생마 같았다. 근데 훈련 시키고 만들면”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민경은 의욕 과다인 김혜선을 걱정하며 “혜선이는 뭔가 과하다. 의욕이 넘치다 보니 부상이 걱정된다. 혹시나 다칠까 걱정된다”고 했다.

이어 두 번째 새 멤버로 김승혜가 도착했다. 그녀의 포지션은 미드필더. 김병지는 “패스 공급 자원이 필요했다. 완급 조절이 가능한 선수가 김승혜였다”고 발탁한 이유를 전했다.

축구를 어릴 때부터 좋아했다는 김승혜는 “막상 해보니 더 재미있더라. 주변에서 될 거 같다고 했었는데 발표가 난 걸 보니 나만 연락이 안 와서 눈물을 흘리고 잤다”며 뒤늦게 멤버로 선정된 것에 섭섭함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등장한 새 멤버는 개그우먼 이은형이었다. 김병지는 그녀의 키를 독보적이라고 꼽으며 헤딩 실력을 칭찬했다. 이에 이은형은 “제 남편이 가가멜인 줄 알았다고 하더라. 개그우먼들이 키가 다 작으니까 제가 스머프를 잡으러 다니는 줄 알았다고 하더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김병지는 이날 김민경을 센터 포워드, 오나미와 김혜선을 양쪽 윙어, 이은형과 김승혜를 미드필더로 각각 결정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골때녀' 방송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