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셋집→알바도전” 최정윤, 재벌家 며느리였는데..이혼진행中 생활고 ‘고충’ [Oh!쎈 종합]

[OSEN=김수형 기자]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최정윤이 이혼절차 진행 중 전셋집에서 살고 있는 모습을 공개, 딸을 위해 아르바이트까지 도전하려했던 생활고 고충을 고백했다. 

2일 방송된 SBS 예능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배우 최정윤이 첫 등장했다. 

이날 1997년부터 세기말 청춘스타로 떠오른 데뷔 25년차 베우 최정윤이 소개됐다. 제작진은 최근 이랜드 재단 이사장 장남과 이혼절차를 진행한다고 알려진 그녀의 근황을 묻자 “기사 나온 상황 그대로 , 원래는 ‘이혼’ 기사가 나와야하는데 전 절차 진행 중이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혼이란 무거운 일에 대해 그는 “제 선택으로 이 걸 결정하고 싶지 않다, 딸에게도 아빠에게도 중요한 문제, 가장 중요한간 딸 지우다”면서 “제 선택으로 아이에게 아빠를 뺏고 싶지 않다"며 속깊은 모습을 보였다. 

이어 최정윤은 딸에 대해 소개했다. 최정윤은 “딸 이름은 윤지우, 6살이고 밝고 행복한 아이다, 지우 덕분에 세상을 헤쳐나갈 용기, 성장을 주는 아이다”며 미소지었다. 그러면서 딸과 함께 사는 보금자리 집을 최초로 공개했다.방 3개 중 아이 방이 2개라고. 최정윤은 “윤지우 집, 내 집이 아니다, 얹혀사는 중”이라 웃음 지었다.

제작진은 둘만의 보금자리로 이사온 이유를 물었다. 최정윤은 “이혼 소송 중에 상황 적으로 그렇게 됐다”면서경제적 어려움을 언급, “서울은 너무 비싸다, 여유자금으로 최적의 선택인 것”이라며 자신의 돈으로 전셋집을 마련했다고 했다. 무엇보다 딸과 정착한 집인 만큼 더욱 집에 대한 각별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최정윤은 딸이 유치원에 간 사이, 부동산 용어를 공부하는 모습을 보였다.우연히 공인 중개사 시험을 알게됐고 투잡으로 공부 중이라는 것. 이유를 묻자 그는 “45세 여배우로 캐릭터가 줄어들었다”면서 “언제까지 일할 수 있을지 모른다”며 불안정한 여배우 삶의 수입을 언급했다.

2015년 6년만에 ‘아모르 파티’란 드라마로 컴백한 바 있는 최정윤은 “어찌됐건 지우를 케어해야해,고민 끝에 알바도 도전했다”면서 “구인 사이트에 등록해서 이력서도 직접 업로드하니 나이제한이 많이 걸리더라, 카페나 레스토랑 서빙도 알아보니 시간이 안 맞더라”며 육아와 병행하기 어려운 상황을 전했다. 재벌가 며느리였던 그녀가 경제적 어려움은 더욱 안타까움을 안긴 모습. 

그 사이, 누군가 집에 도착했다. 알고보니 외할머니가 아닌 최정윤의 오래된 친구이자 피아노 선생님이었다.5살이었던 최정윤을 제자로 만나 40년 동안 가족처럼 지내는 관계였다.

최정윤은 “사실 2년 전 드라마 생각하며 일 시작하며 지우를 어떻게 할지 고민했다,평소에 한 번씩 집에서 자던 선생님”이라며“혹시나 하는 마음에 딸을 부탁하자, 촬영동안 주4일 상주하며 지우를 케어해주셨다”며 마치 드라마 같은 특별한 인연을 전했다.엄마부터 딸까지 2대를 함께한 특별한 선생님, 선물같은 기적의 만남이었다.

이어 40년간 이어진 미라클 워맨스 근황을 전했다. 최정윤은 선생님을 위해 특별한 만찬을 준비했다.최정윤의 선생은 딸 지우에게 “너희 엄마는 유치원 다닐 때 운동도 잘하고 무용도 잘 했다”며 어린 시절을 회상했고, 뭉클한 식사를 나눴다.

선생님은 최정윤에게 “드라마 끝난지 얼마 안 됐는데 힘들 텐데”라며 저녁식사를 준비하는 최정윤에게 미안해했다.이에 최정윤은 다시 한 번 드라마하는 동안 아이를 봐준 것을 언급하며 “선생님 아니었으면 일 못 했다”고 했고 선생님은 “제 공은 10%정도만, 그 정도”라며 웃음 지었다. 최정윤은 “대주주다”라고 말하며 화기애애한 대화를 이어갔다.

선생님은 조심스럽게 현재 가장 힘든 것인 무엇인지 물었다. 최정윤은 “지우가 보고 싶어하는 사람 볼 수없는게 문제,지우에게 제일 미안해하다”면서 “미안한 일, 어느날은 지우가 지나가는 아이들의 아빠를 부럽게 쳐다보더라, 상황을 설명하지만 6살 지우에게 머리론 받아지기 어려운 것 같다”며 아빠의 빈자리를 느끼는 지우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그러면서 “내가 지금 45세란 나이, 인생의 중반인 상황 내 나이에 할 수 있는 역도 제한적이다”면서“드라마도 점점 없어지고 나란 사람도 점점 잊혀져가는 현실의 무게를 느껴, 일도 마음대로 할 수없지 않나”라며 일까지 불안정한 상황을 전했다.선생님은 “아침드라마 다 없어진 거 사실이냐”며 질문, 최정윤은 “그렇다, 아침드라마 단골인데 없어지니 불안하더라, 내가 지금 14년을 더 키워야하는데 ,그때까지 계속 일을 할 수 있을지 걱정이다”며 속상함도 내비췄다.

한편,  최정윤의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 측은 OSEN에 “최정윤이 현재 이혼 절차를 진행 중이다. 기타 다른 사항들은 배우의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최정윤은 최근 종영한 SBS 일일드라마 ‘아모르 파티-사랑하라, 지금’를 성공적으로 마친 후 남편과 가족 등을 배려해 최대한 조용히 이혼 과정을 마무리하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ssu08185@osen.co.kr

[사진]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