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임창정 관객 검사·이지애♥김정근 손님 검사..백신 미접종자 '내로남불' 논란 [Oh!쎈 이슈]

[OSEN=장우영 기자] 위드 코로나로 전환된 이후 다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다. 백신을 접종 받고도 돌파 감염이 확인 되어 연예계에도 비상이 켜진 가운데 일부 스타들은 백신을 접종 받지 않고 행사를 개최하고, 손님으로 초대한 이들의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요구했다. 백신 접종을 강요하는 건 아니라는 의견과 무책임하다는 의견이 팽팽하다.

지난 2일, 방송인 이지애와 김정근 아나운서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이지애의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지애가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지애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이지애는 기저질환이 있어 치료하던 중 부작용 떄문에 백신을 접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남편 김정근 아나운서 역시 기저질환이 있어 백신을 접종하지 못했고, 두 사람은 나란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됐다.

임창정, 이지애, 김정근. OSEN DB

하지만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문제가 있었다. 이지애가 지난달 29일 SNS에 올린 사진과 글이다. 이지애는 당시 “아낌없이 주고픈 동생들 출동. 코로나19 상황 좋아지면 보자고 차일피일 미루다 모이게 됐는데 꼬마들 있는 집이라 걱정된다며 PCR 결과지까지 제출하는 찐 언론인들”이라고 밝혔다.

이지애에 따르면 그의 후배들은 이지애의 집을 방문하기 위해 PCR 검사 결과지를 제출했다. 이지애가 결과지 제출을 강요한 건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정작 본인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받지 않았는데, 후배들의 결과지를 받고 집으로 초대했다는 점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높다.

이지애가 올린 사진과 글은 현재 SNS에서 삭제된 상태. 하지만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진 상태로, 네티즌들은 “방문하는 후배들은 백신 맞고 코로나 검사까지 했는데 정작 집 주인은 안 맞았다니”, “노마스크 사진 뿐”, “위기감이 고조되는데 백신도 맞지 않고 스케줄을 소화했나” 등의 의견을 냈다.

백신 미접종을 받은 스타의 이슈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임창정은 지난달 9일, 컴백 일주일 만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백신 미접종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컴백 쇼케이스에서는 관객들에게 ‘백신 패스’(2차 접종 완료 후 14일 경과)를 요구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네티즌들은 “쇼케이스에서 팬들에게는 PCR 검사, 백신 접종 여부를 묻더니 정작 본인은 백신 접종을 안했다”고 꼬집었다. 특히 임창정이 가수 겸 배우 이지훈의 결혼식에 참석해 축가를 부르고, 음식점을 운영한다는 점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았다.

임창정은 “왜 이 나이를 먹고도 이토록 어리석고 현명하지 못한 처신을 했는지 너무나도 저를 지켜보는 많은 분들과 가족에게 미안할 따름이다. 속상하고 가슴이 아프고 면목이 없다. 모범을 보여야 할 사람이 도리를 못하고 찬물을 끼얹고 정신 못차리고 있었다는 게 속상하다. 많은 분들께서 주신 쓴소리와 채찍 잘 기억하고 명심하겠다”고 사과했다.

백신 미접종자가 도리어 백신 패스와 PCR 검사 결과를 요구하는 상황에 네티즌들은 ‘내로남불’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들은 “백신 접종은 자유지만 주변을 위해서라도 맞았어야 한다”, “무책임한 게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백신 접종이 강요가 아닌 개인의 자유라는 점에서 ‘내로남불’ 비난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기저질환 등으로) 부작용이 걱정되는 사람도 생각해야 한다”, “백신 접종은 강요가 아닌 개인의 자유”라고 말했다.

한편, 12월 3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352명이다.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는 46만 7907명이며, 누적 사망자는 3739명이다. 최근에는 오미크론 변이도 발견되어 다시 한번 비상등이 켜졌다. /elnino8919@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