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사와조이' 신들린 웃음 포텐 터뜨린 암행즈 활약 '웃음 모먼트4'

[OSEN=박판석 기자] ‘어사와 조이’가 신들린 웃음 포텐으로 명랑 코믹 사극의 진수를 선보이고 있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남성우·정여진, 극본 이재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몽작소)가 신명 나는 수사쇼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생사의 고비에서 돌아온 이언(옥택연 분)은 박승(정보석 분)과 강변사우 일당을 잡아들이며 탐관오리와의 전면전을 시작했다. 조이(김혜윤 분)는 어머니 덕봉(배종옥 분)과 9년 만에 재회했지만, 덕봉은 딸을 지키기 위해 힘겹게 돌아섰다. 얽히고설킨 인물들의 관계는 더욱 다이내믹해질 수사쇼에 기대를 높였다.

수사단의 신들린 팀워크 역시 회를 거듭할수록 업그레이드되고 있다. 예상치 못한 순간 화끈하게 터지는 이들의 대환장 웃음 코드는 명랑 코믹 사극의 맛을 제대로 살렸다. 특히, 현대적인 코드를 적재적소 녹여낸 신박한 재미가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뭉치면 ‘빵’ 터지는 수사단의 기발한 ‘병맛’ 웃음 모먼트를 짚어봤다.

'어사와조이' 방송화면

#이것이 조선의 흥이다! 소양상단 발칵 뒤집어 놓은 환장의 ‘스트릿 조선 파이터’

비밀 장부를 찾아내기 위해 소양상단에 잠입한 이언과 육칠(민진웅 분), 구팔(박강섭 분)은 특급 변장술을 펼쳤다. 구팔의 미인계에 홀랑 넘어간 차말종(정순원 분) 덕분에 일이 쉽게 풀려가나 했지만, 그는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다. 다행히 매의 혀(?)로 무사히 차말종(정순원 분)의 미식 시험을 통과한 이언. 경계심을 푼 차말종은 기생들을 불러 춤판을 벌였다. 고아한 가야금 선율이 나왔어야 할 그때, 현대의 리듬를 얹은 신명 나는 음악이 웃음을 유발했다. 비트를 쪼개는 세 사람의 ‘힙’한 댄스 배틀은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옥택연, 민진웅, 박강섭의 코믹 연기 시너지가 빛을 발한 명장면이었다.

#선무당 채원빈, 조선 인공지능 만들다?! ‘기가 이방’의 탄생

조이가 지닌 치부책은 박승을 포함한 삼남 지방 탐관오리들의 이름이 적힌 중요한 증좌였다. 이방(조희봉 분)은 해운판관 홍석기(차엽 분)의 명으로 조이와 치부책을 쫓고 있었다. 그러다 죽은 보리와 똑같이 생긴 비령(채원빈 분)을 보았고, 충격에 빠졌다. 수사단은 배후를 찾기 위해 그를 포박해 끌고 갔다. 이방의 진술을 끌어내기 위해 나선 이는 비령이었다. 비령의 신통력은 이방의 혼을 쏙 빼놓으며 그를 조선판 인공지능 ‘기가 이방’으로 재탄생시켰다. 거짓말처럼 치부책에 대한 모든 정보를 털어놓기 시작한 이방. 그러나 이야기는 어느 순간 팥순(남미정 분)과의 낯 뜨거운 치정사로 흘러갔다. 당황한 비령은 거듭 명령을 바꿨지만, 2% 부족한 신통력으로는 오류 난 ‘기가 이방’을 고칠 수 없었다. TMI(Too Much Information)로 가득했던 ‘기가 이방’의 코믹한 활약은 ‘병맛’ 웃음 코드를 기막히게 살리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육칠, 구팔 친구들 안녕?’ 햇살처럼 등장한 ‘어사토비’ 옥택연

산채 근처에서 불법 초오밭을 발견한 이언은 박태서(이재균 분)와 세자 사망 사건의 연결고리를 확신했다. 백귀령 입구를 찾는 동안, 육칠과 구팔에게 초오밭의 크기를 잴 것을 지시한 이언. 그러나 눈에 채 담을 수도 없을 만큼 큰 밭의 크기는 시작부터 두 사람을 경악하게 했다. 이언이 떠난 자리, 육칠은 하늘을 향해 “도대체 저희한테 무슨 원한을 지셨습니까?”라고 외쳤다. 이에 응답하듯 청명한 하늘에 이언의 얼굴이 햇살처럼 떠올랐다. 육칠과 구팔의 볼멘소리를 상큼한 미소로 넘겨버린 이언은 “쉬엄쉬엄 최대한 빨리 끝내고”라는 말만 남긴 채 사라졌고, 분노한 두 사람의 모습은 폭소를 유발했다. ‘어사토비’ 이언의 친숙한 비주얼에 더해진 ‘라육구’(라이언X육칠X구팔)의 능청스러운 티키타카가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옥택연의 ‘심쿵’ 필살기! 조선에 울려 퍼진 “우리 집으로 가자”

칠월칠석의 밤하늘 아래 애틋한 포옹으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이언과 조이. 두 사람은 아름다운 축제 거리를 거닐며 그동안 쌓아두었던 이야기들을 나눴다. 깊어지는 분위기 속에서 ‘입맞춤각’이 잡히자 조이는 뒤늦게 철벽을 쳤다. 묵을 주막을 구해야 한다며 말을 돌리는 조이에게 이언은 안된다며 만류했다. 더없이 해맑은 표정으로 “우리 집으로 가자”라고 말한 이언. 짧고도 굵은 한 마디는 불현듯 기시감을 자아내며 폭소를 불러일으켰다. 여기에 더해진 배경 음악 ‘우리 집’은 위트 넘치는 코믹 사극의 묘미를 보여주며 웃음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어사와 조이’ 11회는 13일(월) 밤 10시 30분 방송된다./pps2014@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