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영 '구경이' 이영애 남편 죽인 진범=백성철?..김해준 체포되며 '권선징악' 결말 [종합]

[OSEN=김수형 기자] ‘구경이’에서 이영애가 자신의 남편을 죽인 사람이 백성철이란 사실에 충격을 받은 가운데 김해준을 마침내 체포하며 권선징악 결말을 그렸다. 

12일  JTBC 주말 드라마 ‘구경이(연출 이정흠, 극본 성초이)’의 마지막 회가 전파를 탔다. 

이날 구경이(이영애 분)은 케이(김해준 분)에게 묶여있었고, 케이는 또 다시 자신이 설치한 폭탄을 언제 터트릴지 시간을 재며 구경이와 대립했다. 구경이는 어떻게든 그의 살인을 막기 위해 팽팽한 기싸움을했고, 마침 현장에 있던 경수(조현철 분)가 서둘러 사람들을 밖으로 내쫓았다.

구경이는 “일단 죽이는건 막을 수 있다”고 하며 “용국장이 나한테 손벌리게 만드는 거. 나한테 허성태 (최대철 분)영상 넘기고 그 인간 빼돌릴 때부터 여기까지 생각했나 “며 “네 목적은 처음부터 끝가지 용국장 진짜 죽이고 싶은 사람아니고 큰 고통을 주고 싶은 사람”이라 물었다.

이에 케이는 “인간적으로 솔직하고 진지한 답변바라며 물어보겠다, 솔직히 죽여도 되죠?”라며 도발했다.  케이는 “빨리 폭탄 눌러봐라, 안 그럼 그 기분도 못 느끼고 죽을 수 있다”며 구경이를 독촉했고, 그 사이 현장에 있던 나재희(곽선영 분)와 경수는 사람이 모두 피신했는지 확인, 하필 허성태가 안 나온 걸 알아챘고, 경수가 다시 현장으로 뛰어갔다.

하지만 구경이 폭탄을 눌러버린 상황, 폭탄은 굉음을 내며 현장을 박살냈다. 케이는 크게 감동하며 구경이에게 “이제 우리 같이 하는 거죠?”라고 질문, 구경이는 케이가 도망가지 못하게 꼬옥 끌어 안으며 “그래 같이 가자, 경찰서까지 쭈욱”이라 말하면서 “나쁜 놈들 내 손으롤 죽인다는 생각 졸업했지, 그리고 넌 혼자, 난 아니거든”이라 말하며 현장에서 케이를 포획했다.

구경이는 “오경수가 사람은 못 헤친다, 진짜로 너한테 동조한 줄 알았나”면서 경수가 케이를 아닌 구경이를 뒤에서 조력했다는 걸 전했고, 구경이는 케이의 공범들이 모든 사실을 이실직고했다고 전했다.   

그 사이, 산타(백성철 분)는 구조요청을 한 상황. 하필 건욱(이홍내 분) 경찰들 먼저 그를 잡아내고 말았다. 케이는 총을 들고 산타를 인질로 잡고온. 건욱을 보며 “나 혼자 아니었나보다”라며 미소지었다.

이어, 김부장(정석용 분)부터 용숙(김해숙 분)까지 나타났고, 용숙은 “깔끔하게 끝내고 다 태워버릴 것 , 일단 쉬운 놈부터 잡겠다”며 총을 겨눴다. 하지만 케이가 몸을 숨기면서 폭탄까지 폭발 시켜버렸다. 아수라장이 된 현장에서 케이는 산타를 인질로 잡아 도망쳤고 구경이 뒤를 따랐다.

 케이는 인질로 산타 (백성철 분)를 데리고 어디론가 도망쳤다. 산타는 “언제까지 너랑 같이 가야하나”고 하자,케이는 “완전히 내가 안전해질 때까지 같이 가야한다”며 그를 끌고 갔고, 아무도 모르게 달리는 차량에 몸을 숨겼다. 하지만 그 차량 안에는 구경이가 이미 도착,  케이를 멈추게 하자 그는 산타를 향해 다시 총을 겨눴다.

케이는 다시 산타를 죽이기 위에 총을 겨눴다. 이를 말리는 구경이에게 “산티가 좋은 사람 같나, 얘가 왜 옆에서 잘해줬을까 “라며 “세상에 목적없는 사랑없다 자기 죄책감 더는 것”이라 말해 구경이를 놀라게 했다.

그러면서 케이는 산태에 대해 “자기 땜에 장성우 쌤이 죽었으니까”라며 구경이의 남편이 산타 때문에 죽었다고 했다. 케이는 “얘가 말만 잘해줬어도 안 죽었을 것,  산타가 한결언니 숨겨진 애인”이라 하자 구경이는 “내가 네 말에 넘어갈 것 같니?”라며 이를 믿지 않았다.

하지만 구경이 눈에서 눈물이 계속 흘렀고, 그 동안 의심됐던 산타의 모습을 떠올렸다. 케이는 지난 5년간 죄책감에 시달려온 구경이를 언급했다. 케이는 “남편 죽은게 자기 탓인 줄 알고 하루에도 몇 번씩 얼마나 괴로웠나, 자책 그만해라, 쌤 탓 아니고 다 여기 있는 한광호씨 때문”이라며 산타에게 다시 총기를 들었다.

구경이는 산타를 향해 “아니지? 네가 우리 상우씨 죽인거 아니라고 말해라”며 멱살을 잡았고, 산타는 “아니다, 제가 안 그랬다”며 눈물 흘렸다.

이때, 케이는 또 다시 구경이에게 “죽여달라 한 마디만 하면 내가 죽여주겠다"며 총기를 들었고,  결국 달리는 차안에서  구경이 몸을 던져 케이와 떨어졌다. 남은 총알 한 발은 산타가 아닌 허공에 쏘게 되면서 목숨을 구하게 됐다. 결국 케이는 체포됐고,  용숙도 살인교사로 체포  허현태(박지빈 분)도 체포됐다. 허성태(최대철 분)은 퇴임되며 권선징악 결말을 그렸다.

한편, JTBC 주말 드라마 ‘구경이’는  게임도 수사도 렉 걸리면 못 참는 방구석 의심러 구경이의 하드보일드 코믹 추적극이다.

/ssu08185@osen.co.kr

[사진] ‘구경이’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