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삼성-NC, 심창민 김응민-김태군 2대1 트레이드 [오피셜]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삼성과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가 13일 2대1 트레이드에 합의했다.

삼성 투수 심창민과 포수 김응민은 NC로 옮기고 NC 포수 김태군이 삼성 유니폼을 입는다. 

삼성에 새로 합류하게 된 김태군은 부산고를 졸업하고 2008년 2차 3라운드로 LG에 입단하며 프로 경력을 시작했다. 그리고 2012시즌 종료후 신생팀 특별지명을 통해 NC로 이적한 바 있다.

심창민-김태군 / OSEN DB

김태군은 통산 1079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4푼3리, 22홈런, 236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안정된 투수 리드와 수비가 강점으로 꼽힌다.

심창민은 2011년 삼성에 1라운드(전체 4순위) 지명된 오른손 사이드암 투수로 2015년 WBSC 프리미어 12와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국가대표로 뛰었다. 2012년 데뷔 후 올해까지 9시즌 동안 평균자책점 4.09에 30승 80홀드 51세이브를 기록하고 있다.

김응민은 2010년 두산 입단 후 2015년 KBO 2차 드래프트로 삼성으로 이적했다. 퓨처스리그에서 12시즌을 뛰면서 타율 0.281, OPS 0.758을 기록했고, 정규리그에서는 2014년에 데뷔해 통산 70경기에 출장했다.

선수들은 2022년 스프링캠프 일정에 맞춰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what@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