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하하 "유재석때문에 '무한도전' 하차할뻔"..정형돈 "100만원 줬다" 미담 공개(옥문아) [종합]

[OSEN=김나연 기자] 가수 하하가 '무한도전' 시절을 회상했다.

14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가수 하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용만은 하하가 등장하기 전 "얼마 전 준하가 형돈이랑 눈물의 재회 했다. 오늘도 형돈이 눈물샘을 자극하든지 화를 내든지 할 것 같다"고 운을 뗐고, 정형돈은 "아니다. 얘는 혼좀 나야한다. 들어오자마자 발로 찰거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후 등장한 하하에게 발차기를 날렸지만 되로 주고 말로 받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하하는 "못본지 6, 7년 된것 같다"는 정형돈의 말에 "제작진이 감동코드를 만들려고 하는데 1년 전에 봤다. 우연치 않게 지나가다가. 채널A에서 봤다"며 "그 후에 형이 조금 있다가 1주, 2주 있다가 술취해서 전화왔다"고 말했다. 그러자 정형돈은 "작년에 제가 방송 쉬었을때 하하가 술마시고 전화와서 '돈벌이는 좀 돼?'라고 하더라. '쉬고 있다'고 하니까 100만원을 송금해 줬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하하는 "재밌으라고 준거다"라고 말했고, 정형돈은 후일담을 묻자 "돈은 받지 않았다"며 "쉴때도 제가 돈을 더 많이 벌었다"고 너스레를 떨어 하하를 분노케 했다.

이어 하하는 "평소에 전화를 하면 이 형(정형돈)이 일방적으로 운다. 프로그램 할때도 우는건 이 형이 다 울었다. 나도 눈물 나는데 옆에서 울면 나는 못울지 않냐. 우는 분량을 다 챙겨먹었다"고 폭로했고, 정형돈은 "울면서 전화하는게 아니라 목소리를 들으면 옛날 생각이 난다. 고생 진짜 많이 했으니까"라고 애틋함을 전했다.

하하는 "통화 처음엔 재밌다. 항상 '하사장'이라고 부르고 나는 '정사장'이라 부른다. 재밌게 얘기하다가 2초간 정적이 있다. 그러다 형이 '근데 동훈아.. 그거 기억나?'라고 한다. 미칠것 같다. 했던얘기 또한다. 계속한다. '내가 내가 내가 많이 미안하고..'라고. 그리고 정형돈 눈물 모임이 있다. 전화 끝고 나서 준하형한테 전화한다. 태호형, 재석이형한테까지 한바퀴 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10년만에 솔로 앨범 '공백'으로 돌아온 하하는 막간을 이용해 앨범 소개에 나섰다. 김숙은 "하하가 은근 히트곡이 많다"며 '키작은 꼬마 이야기', '너는 내 운명'을 언급했고. 정형돈은 "'너는 내 운명'은 말 안하는게 낫지 않냐"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송은이는 "당시 사귀었던 분이 있어서? 다른 분이랑? 별이가 아니었어?"라고 물었고, 하하는 "그렇다"며 "제 아내도 그땐 제가 아니었다. 형(정형돈)도 아니었지 않나. 전 여자친구랑 다같이 만났지 않나"라고 물귀신 작전을 펼쳐 정형돈을 당황케 했다.

그는 "어떠냐. 그런거에 얽매이지 마라"라고 말했고, 정형돈은 "그때 만난 사람중에서 결혼한사람 재석이형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하하는 "재석이형도 아니다. 준하형이 OOO였다"라고 전 여자친구의 실명까지 언급했고, 송은이는 "무슨 녹화가 이따구냐"며 황당함을 드러냈다.

어느덧 데뷔 20주년을 맞은 하하는 다둥이 아빠이기도 하다. "첫째가 9살 드림이고, 둘째가 5살 소울이, 셋째가 3살 공주 송이"라고 소개한 그는 아들과 딸의 차이점을 묻자 "너무 예쁘다. 완전 다르다. 리액션이 다르다. 아들 둘도 참 귀엽고 재밌다. 친구같고. 그런데 이자식들이 섬세한게 별로 없다. 퇴근하고 집에 들어오면 '와~'하고 달려왔는데 어느날부터 애들이 머리가 크니까 한명은 '어~'라고 하고 한명은 오락하면서 손만 흔들더라. 근데 딸은 '아빠~'하면서 안긴다. 이산가족 같다. 그리고 귓속말로 '보고싶었어'라고 말해준다. 완전 다르다. 죽는다. 물론 남자애들도 귀여운데 그런거에 다르다. 아침에 일어나면 내가 일어날때까지 보고 있다"고 딸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하지만 육아에 대해서는 "세상에서 가장 힘든게 육아같다. 그래서 왜 아빠들이 엄마들한테 죄인이 되는지 알것 같더라. 그냥 미안하다. 해줄수 있는게 없다. 결정적일때 애들은 엄마를 쫓아간다. 고은이(별)가 '일하고싶다'고 말한다. 내가 일하고 지친모습마저도 부러운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그래서 고은이한테 최근에 일이 들어왔다. 매니저들이 스케줄 관리해서 아내가 없는 날에는 내가 육아를 해야한다. 어제 죽을뻔했다. 38번 정도 화를 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정형돈은 "같은 아파트 살때 아내랑 제수씨랑 거의 매일 만나서 육아 얘기 했다. 그때는 쌍둥이가 이제 막 어릴때라서 아내가 잠 못자고 그랬다. 맨날 만나서 울더라. 그만큼 육아가 힘든 것"이라고 공감했다.

특히 하하는 소속사 대표에서 회장이 된 근황도 전했다. 그는 "아무리 생각해도 내가 대표 하면 안되겠더라. 잘 모르겠고 너무 바쁘고. 그래서 내려놓기로 했다. 내가 회장이 되고 대표는 따로 뽑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찬가지로 회사를 차린 김용만은 "넷이서 만들었는데 지분은 똑같이 4등분 했다. 그런데 연예인이 4명이고 매니저가 3이다. 내일 나 택시타고 가야한다"고 불만을 토로했고, 송은이는 "나도 소속사 대표지 않나. 대표가 택시타는것 정도로 투정부리면 안된다. 내가 데리러 간적도 있다. 픽업 많이 봤다. 우리는 (안)영미 임신계획도 체크했다. 배란기를 체크해준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하하는 "눈독 들이는 사람이 있냐"고 묻자 유재석이 유희열이 수장으로 있는 안테나로 이적한 소식을 꼽으며 "이대로 있다가는 안되겠다. 송대표 회사랑 합병을 한번 해보자. 안테나 끄집어 내려버리자. 바지 끄트머리 정도는 잡아서 우리의 힘을 뭉치자 싶었다"고 야망을 드러내 송은이의 귀를 솔깃하게 만들었다.

평소 '트렌드함'에 집착한다는 하하는 어느순간 생긴 꼰대 캐릭터에 대한 속상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나는 나이가 들어도 저렇게 안살아야지'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몇 있었다. 계속 젊은 감각 유지하면서 멋있게 늙어가야지 생각했는데, 회식만 봐도 느낌이 온다. 예전에는 회식을 주도하는 사람들 안에 있었다. 1차 끝나면 사람들이 '같이가자'라고 이끄는 사람이 나였다. 그런데 이제는 1차 끝나고 내가 '갈게'라고 하면 아무도 안잡는다. 당연히 가는사람이 된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얼마전에 '런닝맨' 회식이 있었는데, 1차 끝나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있는 내가 있더라. 옆을 보니 재석이형, (지)석진이 형이 있는거다. '형 제가 이 멤버에 꼈어요?'라고 했다. 아무도 날 안잡는다. 예전엔 내가 간다고 하면 '형 어딜가요'라고 했다. 근데 지금은 젊은사람들끼리 놀고싶은거다. 나도 끼고 싶은데 엘리베이터 타고 같이 내려와서 집에 갔다. 집 가서 술 한잔 마셨다. 그때부터 나 꺾였구나, 꼰대구나 인정하게 됐다"며 "우리 회사는 회식 없어졌다. 하기 싫어하더라. 돈으로 달라고 해서 돈으로 줬다"고 씁쓸함을 전했다.

'무한도전' 시절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하하는 "'무한도전'이 폐지 위기를 벗어난 계기가 하하였다더라"라는 질문에 "뉴질랜드 간게 여름이었다. 그당시 마니아층은 있었는데 그렇게 시청률이 잘 나오지 않았던 때였다. 추억을 아름답게 마무리짓자는 각오로 짐싸들고 갔다. 그런데 한 장소가 펑크가 난거다. 덩그러니 호수 앞에 앉아 있다가 허심탄회한 얘기를 해보자고 해서 롤링 페이퍼를 만들었다"며 "아무도 몰랐던 이야긴데 다같이 있으면 어색하지 않은데 둘이 남겨졌을때 어색한 사람이 있지 않나. 어느날 형돈이 형이랑 둘이 남아있는데 그때 괜히 어색했던 생각이 나서 롤링페이퍼에 적었더니 그게 화제가 됐다. 바로 한국 와서 남산 가서 '친해지길 바래'를 찍었다"고 설명했다.

정형돈은 "하하가 무한도전을 만들었다"고 했고, 하하는 "저혼자서 되는건 없다. 던진건데 이런 분들이 잘 받쳐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반면 유재석때문에 하차 위기에 놓일뻔한 적도 있다고. 하하는 "국민청원까지 갔을거다. '그랬구나'라는 게임이 있다. 너무 할말 없어서 재석이형한테 '너 친구 없지'라고 한거다. 근데 대한민국이 유재석이 친구인줄 몰랐다. 방송 나가고 빵 터진거다. 그때는 신나서 현장 분위기 타고 쭉쭉 갔는데 다음주에 하동훈 하차 운동이 몇만명까지 모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고, 정형돈은 "자칫 잘못했으면 청와대에서 답변할뻔 했다"고 받아쳤다.

김종민과 함께 공익 근무 후 복귀했을 당시 잘 해야한다는 부담감으로 암흑기를 보냈다고 털어놓은 하하는 "'무도'가 짠한게 있다. 정준하는 아직도 막방 안봤다더라"라는 김용만의 말에 "저는 봤는데 만취해서 기억 안난다. 잘은 못보겠다. 왜인지는 모르겠다. 너무 불태웠던 것 같다"고 애틋함을 드러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KBS2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