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옥주현, 푹 파인 원피스로 남다른 볼륨 몸매 자랑 “몹시 좋아 기절”

[OSEN=임혜영 기자] 그룹 핑클 출신이자 뮤지컬배우로 활동 중인 옥주현이 볼륨감 있는 몸매를 뽐냈다.

옥주현은 21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냥이 프린트 마스크. 몹시 좋아 기절”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옥주현은 귀여운 고양이 캐릭터가 삽입된 마스크를 선물 받고 직접 인증하는 모습이다. 평소 옥주현은 반려묘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드러내온 만큼 깜찍한 선물에 크게 만족한 모습이다.

특히 뮤지컬 준비에 한창인 옥주현은 슬리브리스 형식의 블랙 원피스를 입고 있으며 푹 파인 디자인으로 볼륨감 있는 ‘넘사벽 몸매’를 자랑해 감탄을 자아낸다.

한편 옥주현은 지난 1998년, 성유리 이효리 이진과 함께 걸그룹 핑클로 데뷔해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뮤지컬배우로 활약, 현재 ‘레베카’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으며 MBC 예능 프로그램 '방과 후 설렘'에서 담임 선생님으로 출연해 맹활약 중이다.

/hylim@osen.co.kr

[사진] 옥주현 SNS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