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유 "'오징어게임' 시즌2 딱지맨 출연? 아직 연락 못 받았다" [인터뷰➁]

[OSEN=하수정 기자] 공유가 올해 가장 잘한 일로 '오징어 게임', '고요의 바다' 2가지를 꼽았다.

30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 주연 배우 공유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근미래의 지구,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한국형 SF 미스터리 스릴러 작품으로, 2014년 제13회 미쟝센단편영화제에서 호평받은 최항용 감독의 동명 단편영화를 장편 이야기로 시리즈화했다. 여기에 톱배우 정우성이 제작자로 참여했다. 

공유는 드라마에서 탐사 대장 한윤재, 배두나는 우주 생물학자 송지안, 이준은 수석 엔지니어 류태석, 김선영은 팀 닥터 홍가영, 이무생은 보안 팀장 공수혁, 이성욱은 우주선 조종사 김썬으로 분해 열연했다. 

현재 글로벌 온라인 콘텐츠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고요의 바다'는 넷플릭스 TV쇼 부문 3위를 기록하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공유는 호불호 평가와 관련해 "이 작품을 받아 들고 시작하면서부터 호불호가 당연히 갈릴거라고 생각했다"며 "장르가 장르다보니가 많은 호불호가 갈릴거라고 생각했다"며 "(올해 한국) 마지막 라인업이라고 해서 내가 부담감을 가질 필요는 없었을 것 같다. 어차피 딴 작품과 장르도 다르고, 각자의 작품마다 각자의 정서가 있고, 하는 이야기가 달라서 부담을 가지든, 안 가지든 달라질 것도 없다. 다른 시리즈물들이 정말 그렇게 신드롬적으로 난리가 날 거라곤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그런 생각은 했다. 이런저런 시간이 흐르고 결과를 보면서 이것도 하나의 부담일 수 있는데, 뭔가  수치들을 보며 '어떤 다른 작품의 결과가 절대적인 수치가 되면 안될 텐데' 그런 걱정을 한 적은 있다. 우리가 1등을 하려고 드라마를 만든 건 아니다. 결과론적으로 얘기를 많이 하다보니까 노파심은 있었다. 절대적인 기준은 될 수 없는데 혹여 그렇게 생각하실까 봐 그런 부분에 대한 생각은 했다"고 고백했다.

올해 세계적인 흥행작 '오징어 게임'의 딱지맨을 비롯해 '고요의 바다' 한윤재까지 글로벌 시청자들과 만난 공유. 특히 '오징어 게임'은 시즌2~3에서도 볼 수 있을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그는 "나도 모른다. 황동혁 감독님과 여전히 친분이 있지만 연락을 못 받았다"며 "그때 미국에서 돌아오신 뒤 자가 격리할 때 연락 오셨더라. 그때가 마지막 연락이었다. 구체적인 건 연락을 안 하셔서 '오징어 게임'이 어떻게 진행될지 모르겠다. 언제나 저처럼 시나리오를 보고 판단할 것"이라며 웃었다.
"올해를 돌아보며 가장 잘한 일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황동혁 감독님이 연출하는 '오징어 게임' 도와드린다고 우정 출연한 것, 그리고 '고요의 바다'에 출연한 거다. 오히려 내가 도움을 받은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고요의 바다'는 지난 24일 넷플릭스에서 190여 개국에 공개됐다.

/ hsjssu@osen.co.kr

[사진] 넷플릭스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