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그 해 우리는’ 최우식, 김다미에 눈물 고백..“나 좀 계속 사랑해줘” [종합]

[OSEN=지민경 기자] ‘그 해 우리는’ 최우식이 김다미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그 해 우리는’에서는 웅(최우식 분)과 엔제이(노정의 분)의 열애설에 신경 쓰는 연수(김다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엔제이는 최웅과의 열애설에 대해 회사에서 정정 기사를 안내겠다고 하자 “그 사람은 아닌데 내가 쫓아다니는 거다. 그 사람 냅둬라. 나한테 던져주는 사탕 취급하지 마라”라고 화를 냈다. 기사를 본 웅은 기자들의 전화를 받는 은호(안동구 분)에게 “말 좀 잘해달라. 그런 사이 아니고 내가 엔제이님 팬이라고 해라”라고 말했다.

엔제이에게 뒤늦게 전화한 웅은 “기사 저도 방금 봤다. 죄송하다. 제가 이런 걸 생각해 본 적이 없어서 곤란하게 만든 것 같다”고 사과했고, 엔제이는 “작가님이 더 곤란할거다. 우리 회사에서 기사 안 내줄 수도 있다. 작가님이 반박 기사 내달라”고 답했다.

열애설 기사를 보고 하루 종일 심란해하던 연수는 신경쓰지 않기로 했지만 길거리에서 파는 대추를 한아름 사들고 웅의 집에 도착했다. 하지만 웅은 집에 없었고 집 앞에서 만난 은호에게 등떠밀려 집 안으로 들어갔다. 한참을 기다리던 중 초인종이 울려 나가본 연수는 엔제이를 맞닥뜨렸다.

지웅(김성철 분) 역시 연수를 향한 마음에 혼란스러워 하던 중 저녁 자리에서 우연히 제작사 식구들을 만나 회식을 하게 됐다. 술에 취한 작가는 지웅에게 국연수 좋아하냐며 단도직입적으로 물으며 “찍어온거 보고 다시 편집해라.출연자 시선 끝을 따라가봐라”라고 충고했다.

지웅은 만취해 웅을 찾아왔고, 지웅은 웅에게 “내 카메라에는 감정이 담겨있다고 숨긴다고 숨겨도 그렇게 티가 난다던데 네 생각도 그러냐”고 물었다. 웅은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고 답했지만 지웅은 “너 다 봤잖아”라고 다그쳤다. 웅이 계속 말을 피하자 지웅은 “말하지 말라는거네. 알고 싶지 않으니까 입 닫으라는거네. 이럴 줄 알았는데 서운하긴 하네”라며 자조했다.

다큐멘터리 마지막 촬영 날, 웅과 연수가 함께 촬영해야 했지만 웅은 촬영 현장에 나타나지 않고 잠수했다. 웅은 어린 시절 찾았던 문방구에 갔다가 연수의 할머니를 찾아갔다. 연수의 할머니는 웅에게 “연수가 너한테 잘못한게 있으면 다 나 때문이다. 없이 살아서 자기 밖에 모르고 살게 키웠다. 그러니까 미워하지 마라”라고 당부했다. 이에 웅은 “연수 안 그런다. 정말 좋은 애다. 저한테 과분할 정도로 멋진 애다”라고 말했다.

혼자 술을 먹고 있던 웅을 찾은 연수는 웅과 말 없이 술잔을 기울였다. 연수는 “너가 친구 하자고 했던 말 내가 생각을 좀 해봤는데 난 안되겠더라”라며 말을 이어갔고 그 때 웅은 연수의 말을 끊으며 “보고싶었다. 국연수 보고 싶었어 항상”이라며 고백했다.

웅은 “네가 다시 돌아왔을 때 네가 앞에 있는데 이상하게 너한테 자꾸 화만 나고 네가 너무 밉고. 근데 이제 알 것 같다. 그냥 너가 날 사랑하는 걸 보고싶었나 보다. 나만 사랑하는 널 보고 싶었나 보다. 연수야 나 좀 계속 사랑해줘. 놓지 말고. 계속 사랑해. 부탁이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웅의 진심에 연수 역시 눈물을 흘리며 고개를 끄덕였다. /mk3244@osen.co.kr

[사진] ‘그 해 우리는’ 방송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