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참시' 기리보이, "저작권료? 억 단위"…2년 째 배우 지망생 연습 중 [Oh!쎈 종합]

[OSEN=김예솔 기자] 기리보이가 억 단위의 저작권료를 받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15일에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기리보이와 매니저가 함께 하는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기리보이는 "처음 저작권료가 5만원 대였다. 제일 많이 받았을 땐 억 단위었던 적도 있다"라며 "사실 통장을 잘 보지 않는다. 저작권 통장은 어머니가 갖고 계시고 공연 통장은 아버지가 갖고 계신다. 나는 그냥 받아서 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기리보이는 집을 공개하며 직접 요리를 준비했다. 기리보이는 "아이스크림을 좋아해서 하루에 40개씩 사두고 먹었던 적도 있었다"라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기리보이는 요리를 하면서 연기 연습을 시작했다. 매니저는 "최초공개인데 연기에 도전하려고 2년 정도 준비중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기리보이는 "아직 오디션을 본 적은 없다"라고 말했다. 매니저는 기리보이의 연기 도전 소식에 "다들 막연한 꿈을 꾸지 않나. 평소 0개국어 소리를 듣는데 연기를 한다는 소식에 예상을 하지 못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기리보이와 같은 회사인 키드밀리가 등장했다. 매니저는 "우리 회사에 매니저들이 갑자기 그만둬서 굉장히 부족한 상황이다. 아티스트가 스케줄이 있어도 내가 스케줄이 안돼서 못 가기도 한다. '전참시' 회의도 형 스케줄은 괜찮은데 내 스케줄이 안돼서 못 가기도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리보이는 자이언티와 만났다. '기리마켓'을 연 것. 자이언티는 방금 우주에서 온 것처럼 반짝이가 잔뜩 붙은 현란한 옷을 입고 등장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자이언티는 "나 오늘 이렇게 입고 '진풍명품' 나간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리마켓에는 유병재와 유규선이 방문했다. 두 사람은 기리보이의 옷을 입어보며 고르기 시작했다. 기리보이는 검은색 자켓을 보여주며 '쇼미더머니' 결승전에 입었던 옷이라고 말해 관심을 집중 시켰다. 유병재와 유규선은 서로 경매를 하며 기리보이의 옷에 욕심을 내 웃음을 자아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