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경관의 피' 조진웅x최우식, 이 회식 참석하고 싶지?

[OSEN=김보라 기자] 범죄 수사극의 새로운 재미로 새해 극장가를 사로잡고 있는 영화 '경관의 피'가 직장인들의 공감을 부르는 캐릭터들의 매력으로 화제다.

'경관의 피'(감독 이규만, 제공배급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작 리양필름)가 대한민국 직장인들의 현실 공감을 일으키는 캐릭터들의 매력으로도 화제가 되고 있다.

먼저 조진웅이 맡은 박강윤은 회사에서 가장 능력 있는 리더의 모습으로 평가받는다. 범죄자를 잡기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반드시 범인을 체포해내는 모습에 마치 모든 프로젝트를 완벽하게 수행하는 워커홀릭 리더 같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박희순이 연기한 황인호 역시 경찰 내 부정부패를 뿌리뽑겠다는 강한 신념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적재적소에 인력을 배치하고, 모든 보고를 꼼꼼히 검토하는 황인호의 모습에 관객들은 어느 회사에서나 있을 법한 원칙주의 상사의 모습 같다고 입을 모았다.

최우식이 연기한 최민재는 특히 전국의 신입 사원들의 공감을 받았다. 처음으로 팀에 배정되어 시행착오를 겪고, 열심히 박강윤의 뒤를 쫓아 일을 배우며 점점 성장하고 변화되는 그의 모습에 관객들의 마치 신입 사원인 내 모습을 보는 것 같다며 깊은 공감을 보냈다.

이처럼 직장인 현실 공감으로도 화제를 모은 영화 '경관의 피'가 금요일을 맞아 직장인 과몰입을 부르는 회식 스틸을 공개했다. 먼저 광수대의 아지트 식당에서 열린 회식 자리에 함께 한 박강윤과 최민재의 모습은 현실 직장인들의 회식과 싱크로율 200%를 자랑하기에, 박강윤과 최민재가 있는 회식 자리라면 함께 하고 싶다는 반응이 뜨겁다. 반면 보고서를 유심히 살펴보는 듯한 모습의 황인호 스틸에 관객들은 회사에서 가장 떨리는 시간이 담긴 것 같다며 남다른 과몰입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영화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 분)과 그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신입경찰 민재(최우식 분)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 장르적 재미 뿐만 아니라 직장인들의 현실 공감을 부르는 캐릭터 매력으로도 화제를 모으고 있는 '경관의 피'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영화 스틸사진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