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할리우드 사부' 김영철, 美진출도 놀라운데 몸값 韓보다 10배!.."트럼프와 약속펑크" [Oh!쎈 종합]

[OSEN=김수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김영철이 출연해 할리우드 일화부터 트럼프 전美대통령과 약속을 펑크냈던 기막힌 일화를 전했다.

 23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사부 김영철이 은지원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제작진은 오늘 사부에 대해 “영어공부를 해외에 나간 적 없이 국내에서 19년 째 하시는 분, 예능인 최초로 할리우드 진출에 성공하신 분”이라며 “영어실력 하나로 대통령 전용기까지 타신 분”이라 소개했다.멤버들은 “오늘 귀에서 피나겠다”며 누군지 눈치채 폭소하게 했다.

하지만 오늘의 사부는 하와이 4년 유학파인 은지원이었다. 은지원은 “여기 우리 집”이라고 집을 소개, 은지원은 “과외선생님을 불렀다”며 누군가를 소개했다. 아니나 다를까, 오늘 사부는 개그우먼 김영철이었다. 은지원이 아닌 김영철 집이었던 것. 모두 “어쩐지 집이 깨끗했다”고 해 은지원을 민망하게 했다.

게다가  4년 유학파 출신 은지원은 영어로 쓰면 한국어로 대답했다. 은지원은 “영어 울렁증이 저런 사람(김영철)한테 있다”면서“외국 사람들은 영어를 못 해도 귀엽게 봐줄 텐데 어설프게 좀 하는 사람들은..”이라 말을 흐렸고, 김영철은 “난 마스터다”며 발끈했다.

멤버들은 가장 먼저 김영철에게 국내 예능인 최초 할리우드 진출이 맞는지 물었다.김영철은 “기사가 나왔으니 자료를 공개하겠다,현지 신문에도 기사까지 나왔다”며 ‘서울 헌터스’란 프로그램 출연한 자료를 꺼냈다. 김영철은 “서울에 웃긴 코미디언을 찾았고 나를 찾은 것, 내가 미국 에이전트가 있다”며 본격적으로 미국진출 계획 중이라 발혔다.

게다가 할리우드 출연료를 묻자 김영철은 “0하나가 더 붙는다, 좀 많긴 하다”면서 한국 출연료에 10배라고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대통령과 전용기 동승해 해외를 간 것도 사실인지 물었다. 2017년 G20 정상회의 때 원래 미국 방문 계획이었다고.김영철은“전 미국 대통령인 도널드 트럼프랑 나랑 스케줄이 안 맞아서 미국에 못 갔다,' 아는형님’ 녹화가 있어 못 간다고 했다”고 해 모두를 ㄸ 한 번 깜짝 놀라게 했다.

우리나라 한국인의 영어실력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평균점수는 수준급이라고.김영철은 “스피킹이 좀 약하다 영어 울렁증 때문”이라며 우리도 연습해보자고 했다. 김영철은 “BTS도 UN에서 연설하지 않나 정호연도 영어로 인터뷰 잘하더라영어로 세계 기회를 잡은 분들 부러웠다”면서 “가장 처음은 자기소개를 해야해, 지금부터 도전해보자”며 파이팅을 외쳤다.

이어 미국에 강제 진출을 가정한다면 연결을 위한 원어민급 리액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그러면서 글로벌 토크쇼 연습을 위한 타일러가 등장, 생활에서 쓰는 실천 영어회화를 배워봤다.

한편, SBS 예능 ‘집사부일체’ 는  인생의 가장 빛나는 순간, 숱한 '물음표'에 빠진 청춘들, 갈팡질팡 방황하는 이들에게 '느낌표'가 될 특별한 하루를 선물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