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강승윤 깜짝 집 공개→장동민 "無여자친구 장담" (ft.황수경) ('구해줘! 홈즈') [종합]

[OSEN=최지연 기자] '구해줘! 홈즈'에 황수경과 강승윤이 출연한 가운데 장동민이 강승윤의 집을 보고 장담했다. 

23일 방송된 MBC 예능 '구해줘! 홈즈'에서는 인턴코디로 황수경과 강승윤이 등장한 가운데 부부의뢰인의 마음에 맞는 매물을 찾기 위해 발품을 팔았다.

의뢰인은 영유아를 키우고 있어 육아를 위한 시간과 공간이 필요했다. 이들은 "지금 살고 있는 집은 친정가까이에 급하게 구한 집"이라며 "4인 가족이 살기에는 좁다"며 새 집을 의뢰하며 직장과 가깝고,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마당이 있으며 아이들과 함께 자니 가족침실을 원했다. 예산은 매매가 8억원대 전세가 7억원까지.

이들을 위해 덕팀에는 고품격 MC의 원조인 황수경이 인턴 코디로 자리했다. 황수경의 인사를 들은 패널들은 "이 톤이다"라며 반가워했고, 특히 양세형은 "우리에게는 연예인이다. 하도 성대모사를 많이 해서"라며 그를 따라했다. 그러나 점차 갈수록 성대모사는 이상하게 변질 돼 웃음을 안겼다. 황수경은 이를 보며 "제가 정말 이렇게 하나요? 이 정도는 아닌데"라고 반응했다.

이날 황수경은 "워킹맘의 경험을 해본 것은 이중에 나밖에 없는 것으로 안다"며 "주부의 마음, 시선으로 최선의 선택을 해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를 들은 패널들은 "왠지 믿음이 간다"고 호응했다.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이어 복팀은 그룹 위너의 강승윤이 인턴 코디로 출격했다. 강승윤은 "11년째 숙소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힌 뒤 "예쁘게 꾸미고 싶었는데 가구 선택을 잘못해서 실패했다. 되돌릴 수가 없다"고 집을 공개했다. 강승윤의 숙소는 컨셉이 정해져 있지 않는 가구들이 모여 있었다. 이를 본 붐은 "할아버지 집 같다"고 친근함을 표현, 이어 장동민은 "팬들이 보면 안심하겠다. 숙소에 여자친구를 한 번도 안 데려왔을 것 같다"고 놀렸다. 이에 강승윤은 너털웃음을 지으며 "있는 건 다 갖다놓는 스타일이다"라고 밝혔다.

박영진과 강승윤이 코디로 분한 복팀은 먼저 광진구에 있는 육아 동선이 좋은 이층집을 보였다. 강승윤은 이곳에서 아이역할을 맡아 "졸리다" "화장실 가고 싶다"며 투정, 이를 들은 박영진은 단번에 침실로 이끌거나 화장실로 유도해 동선의 이점을 알렸다. 하지만 덕팀의 붐은 "집이 작아서 동선이 짧은 거 아니에요?"라며 견제했다.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이에 붐과 황수경이 보여준 집은 용인의 한 주택. 붐은 이 주택을 '오렌지 스타'라고 부르며 비오의 '카운팅 스타'라는 노래를 엉터리로 따라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던 패널들은 "저 노래가 아니다"며 붐의 노래를 저지, 강승윤은 현장에서 즉석 커버를 선보였다. 그러자 황수경은 "붐의 노래가 원곡인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며 감탄했다.

이들은 이후에도 의뢰인들의 요구와 예산에 맞는 성북구와 송파구, 강북구 미아동에 위치한 각 아파트를 선보였다. 이중 강승윤은 모던함과 트렌디함이 돋보이던 덕팀의 매물에 눈독을 들이며 "혼자 이사가면 저기에 살고 싶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의뢰인은 고민 끝에 박영진과 강승윤이 코디로 분했던 복팀의 '슈.스.계 아파트'를 골랐다. 

이곳은 의뢰인의 직장까지의 거리가 멀지 않고, 아이들과 캠핑을 즐길 수 있는 옥상 야외공간이 있으며, 부부끼리 대화를 할 수 있는 공간도 테라스에 있어 최종 선택을 받게 됐다. 이날 박영진은 코디로 분한 후 첫 번째 승리라며 기쁨의 눈물을 보였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