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스골파' 정명훈 "'개콘' 폐지 후 눈돌린 골프, 또하나의 돌파구" [일문일답]

[OSEN=최나영 기자] 개그맨 정명훈이 2022년 야심찬 활약을 예고했다. 그는 지난해 연말 새롭게 부활한 KBS2 개그 프로그램 '개승자' 출연을 시작으로 20일 유튜브채널 '스타골프빅리그'에서 공개된 웹예능 '스타골프파이트'까지, 연초부터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팬들을 만나고 있다. 

선배 개그맨 김준호와 크루를 짜 출연하게 된 '개승자'는 '개그콘서트' 폐지 후 다시 한 번 개그 무대에 서게 됐다는 점에서 감회가 새롭고, '스타골프파이트'는 암흑기에 그에게 도움의 손이 되어준 골프를 도전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 의미가 남다르다. 

정명훈은 "'개그콘서트'가 없어졌을 당시 20년 잘 다니던 직장이 부도난 느낌이었다. 부도가 났는데 퇴직금도 못받고 앞으로 뭘해야 하나 고민이 많았다"라며 "코로나19가 시작됐을 때는 일이 거의 없었다. 개인적으로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명훈은 "하지만 포기하지 않았고, 이후 좋은 기회를 만나 유튜브에서 개인 골프채널 '공치는 명훈이'를 오픈하게 됐다. 덕분에 어느 정도 방송감도 유지할 수 있었고 골프와 연관된 '스타골프빅리그'도 출연하게 됐다"라며 "그 인연으로 '스타골프파이트'도 함께 하게 됐다. 올 한해 개그, 골프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며 후배들에게 작은 도움이라도 줄 수 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고 바람을 밝혔다. 

한편 그가 출연한 '개승자'는 KBS가 '개그콘서트' 폐지 후 새롭게 선보인 개그 프로그램이며, tvN D '스타골프파이트'는 연예계 골프 상위 랭커들과 세계 최강 KLPGA 프로 골퍼가 자존심을 건 스크린골프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 이하 정명훈과의 일문일답.

Q. 근황을 말해달라. 

A. 작년부터 개인 유튜브 채널 '공치는 명훈이'를 시작했다. 또 최근에는 KBS2 '개승자'라는 개그 프로그램과 '스타골프파이트'라는 골프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Q. KBS2 '개그콘서트' 폐지 후 KBS 공채 16기 개그맨으로서 많이 속상했을 것 같다. 당시 심경이 어땠나.

A. '개그콘서트'가 없어졌을 당시 20년 잘 다니던 직장이 부도난 느낌이었다. 부도가 났는데 퇴직금도 못받고. 그런 느낌이 많이 컸다. 사실 당시는 20년 동안 개그만 했는데 앞으로 뭘 해야하나 하는 고민이 컸다. 그러다 좋은 기회를 만나 개인 유튜브 채널을 오픈했고, 덕분에 방송에 대한 감을 어느 정도 유지할 수 있었다.

Q. '개그콘서트' 폐지 후 코로나 직격탄까지 많이 힘들었을 것 같다. 어땠나.

A. 코로나19가 시작됐을 때 일이 거의 없었다. 개인적으로 정말 안 좋은 한 해였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노력한 덕에 2021년은 한 달 중 하루도 안 쉬고 일한 적도 있을 만큼 바쁘게 보냈다. 개인 골프 채널을 오픈한 게 전화위복이 된 것 같다. 2021년은 2020년과 비교하면 월등히 상황이 좋아졌다. 올해 역시 지난해보다 더 바쁜 한 해로 만들고 싶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첫 해는 너무 힘들었지만 그래도 결과론적으로 그렇게 운이 나쁜 사람은 아닌 것 같다.

Q. 바람대로 올해는 시작부터 바쁜 것 같다. 1월 20일 첫 공개된 '스타골프파이트'로 시청자들을 만났다. 출연소감을 말해달라.

A. 골프를 좋아하는데 골프를 할 수 있는 방송에 나가게 돼 좋았다. 무엇보다 '스타골프빅리그' 시즌2에도 출연했고, 유명한 골프 방송에 출연할 수 있어 더 의미있었다.

Q. '스타골프빅리그' 시즌2에서 3등을 하는 등 연예인들 사이에서 골프 고수로 꼽힌다고 들었다. 이런 평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A. 저는 아마추어라서 그런 평가가 상당히 부담스럽다. 좋아해서 잘 치려고 노력하는 것 뿐이다. 출연 전부터 어떤 분들이 '무조건 네가 우승이다'라는 말도 하시는데 부담감이 들었다. 덕분에 골프 선수들은 얼마나 큰 부담감을 느끼며 매 경기에 임할까라는 생각도 들었다. 느낀 점이 많다. '스타골프빅리그' 출연 당시 3등 안에 드는게 목표였고 이를 이루긴 했지만, 실수가 많아 만족스러운 경기는 아니었다.

Q. 골프에 애정이 남다른 것 같은데 어떤가.

A. 제가 운동선수를 할 수 있는 나이도 아니고 '개그콘서트' 폐지 후 우연한 기회로 골프를 치게 됐다. 개그맨이 아닌 다른 분야에서 약간의 특기를 발휘할 수 있는 게 골프가 아닌가 재능을 발견하게 됐다. 물론 골프는 잘 치려고 하면 잘 칠 수 있을 것 같으면서도 그게 잘 안된다. 그런 매력 때문에 더 빠지게 된 것 같다.

Q. 개인 유튜브 채널 '공치는 명훈이'가 10만 구독자를 목전에 두는 등 인기가 많다.

A. 골프를 하는 유튜브 채널이 워낙 많이 생기다보니 처음에는 잘될 줄 몰랐다.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다보니 그런 모습을 좋게 봐주신 것 같다. 개그맨들이 사실 개그 프로그램 폐지 후 막막했다. 그런데 최근 여러 후배들이 유튜브 채널을 오픈해 잘되는 모습을 보면 기분좋다. '숏박스'라고 개그맨 후배들이 론칭한 채널이 있는데 최근 30만명 구독자를 돌파했다. '후배들이 자랑스럽다'고 댓글을 남겼다.

Q. '스타골프파이트' 뿐 아니라 지난해 연말 KBS가 새롭게 부활시킨 코미디 프로그램 '개승자'에 출연했다. 기분이 어땠나.

A. 20년 다닌 회사가 부도났다 재취업된 기분이었다. 사실 '개그콘서트' 출연 때와는 시스템이 많이 달라졌다. 진짜 프로그램 느낌으로 제가 준비만 잘해가면 보여드릴 수 있다는 점이 좋다.

Q. '개승자'에서 개그맨 김준호 씨와 크루를 짜게 된 사연이 궁금하다.

A. (김)준호 형과는 예전부터 너무 친했다. 둘이 놀기만 했는데 너무 친하다보니 서로의 개그감을 잘 알아서 이번에 같이 하게 됐다. 사실 금방 떨어질지 알았는데 생각보다 오래 살아남아 기분 좋다.(웃음) '개승자'가 좋은 평가를 받아서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다. 

Q. 올해 바람이 있다면.

A. 플랜까지는 아닌데 '개승자'와 '스타골프파이트'를 올해 초 출연했다. 이를 시작으로 올해는 예능과 골프 프로그램을 하나씩만 더 고정으로 출연하고 싶다. 다양한 활동을 통해 힘든 시기, 후배들을 이끌어 줄 수 있는 선배 개그맨이 되고 싶다. 

/nyc@osen.co.kr

[사진] '개승자', '스타골프파이트' 방송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