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서지연 동점골' 한국, 일본에 1-1 무승부...조 2위로 아시안컵 8강 진출 [한국 일본]

[OSEN=정승우 기자] 대한민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일본을 상대로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콜린 벨(60)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5시(이하 한국시간) 인도 시리 시브 차트라파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 일본과의 한일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C조 2위(승점 7점, 2승 1무, 득실 +5)로 8강으로 향하게 됐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손화연이 최전방에서 득점을 노렸고 지소연-김혜리-이영주가 공격 2선을 꾸렸다. 이금민-최유리가 중원을 맡았고 조소현-임선주-심서연-추효주가 포백을 구성했고 김정미 골키퍼가 장갑을 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일본도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하세가와 유이가 최전방에 자리했고 미나미 모에카-나오모토 히카루-나루미야 유이가 2선에 나섰다. 미야자와 히나타-우에키 리코가 중원을 맡았고 나카노 후카-시미즈 리사-미야케 시오리-구마가이 사키가 포백을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야마시타 아야카가 꼈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일본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1분 패스를 받은 우에키가 공을 잡았고 침착하게 슈팅,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 추가시간 2분이 주어졌지만, 한국은 만회 골 득점에 실패한 채 0-1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 15분 코너킥 상황에서 위기를 맞았다. 왼쪽 측면에서 일본이 올린 코너킥은 모에카에게 흘렀다. 모에카는 그대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은 골대를 넘겼다.

한국은 후반 20분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프리킥 찬스를 잡았다. 지소연이 정확한 패스로 박스 안에 공을 투입했고 임선주가 머리를 갖다 댔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한국은 후반 27분 최유리를 빼고 이민아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후반 37분 손화연을 불러들이고 서지연을 투입했다.

후반 40분 한국이 동점을 만들었다. 오른쪽에서 코너킥 기회를 잡은 한국은 골문에 가깝게 붙이는 킥으로 혼전 상황을 유도했고, 어수선한 틈을 타 서지연이 골문 안으로 공을 밀어 넣었다. 경기 종료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 한국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추가시간 4분이 주어졌지만, 대표팀은 추가 득점에 실패했고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reccos23@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