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남길X김소진, 악연 비리경찰 '서동갑' 등장…“소문대로 NO 싸가지”(‘악의 마음’) [종합]

[OSEN=박근희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김소진이 서동갑 등장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28일 전파를 탄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하 '악의 마음’)에서는 김봉식(서동갑 분)이 등장했다.

송하영과 국영수는 창의동 사건의 진범인 조현길(우정국 분)을 만나기 위해 서울구치소에 방문했다. 정장을 입은 국영수를 보고 조현길은 “나 보려고 그렇게 입고 왔어요?”라고 물었다. 조현길은 “대접받는 기분 드네. 이제 다 끝난 거 아니에요?”라고 질문했다.

송하영은 “다 끝났다고 생각하나?”라고 묻자, 국영수는 “우린 아직 물어보고 싶은 게 많다. 어릴 때 얘기도 좋고, 평소에 느끼는 감정들을 얘기해도 좋다”라고 말했다. 카메라를 보는 조현길을 보고 송하영은 “그냥 기록용이니까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라고 설명했다.

새롭게 발령받은 김봉식을 본 윤태구는 표정을 굳혔다. 허길표를 찾아간 윤태구는 “왜 말씀을 안 해주셨냐. 귀뜸은 해주 실 수있었다”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허길표는 “알 사람은 다 아는데”라고 말하자, 윤태구는 “알 사람 다 아는데 지시받고 움직여야 하는 저만 몰랐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남일영(정순원 분)에게 윤태구는 “김봉식 계장 오는 거 알면 나한테 말 좀 해주지”라고 말했고, 남일영은 “오면 신경도 쓰실 것 같고, 달라질 것도 없고 해서”라며 어색하게 답했다. 

윤태구는 “달라질 거 없으면 나는 몰라도 되는 건가”라고 말하자, 남일영은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윤태구는 “네가 죄송할 건 아니고. 됐다. 네 마음도 편하진 않겠다”라고 말하기도.

김봉식 경감은 송하영을 찾으러 범죄행동분석팀을 찾았다. 송하영 자리에 앉은 김봉식은 정우주(려운 분)에게 자기 명함을 던지며 “나 신경 쓰지 말고 할거 해”라고 말했다.  

이어 들어온 송하영을 본 김봉식은 “잘 있었냐? 신수 좋아졌다. 이 팀 뭐하는 팀인데 쫙 빼입고 다니냐”라며 송하영의 심기를 긁었다. 김봉식이 나가자 국영수는 “소문대로 싸가지가 바가지네”라고 말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