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놀라운 토요일' 강다니엘X채수빈 '게임 구멍들'의 노력 [어저께TV]

[OSEN=오세진 기자] '놀라운 토요일' 강다니엘과 채수빈이 게임 구멍으로 큰 웃음을 안겼다.

12일 방영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너와 나의 경찰수업' 웹드라마 주연인 채수빈과 강다니엘이 게스트로 출격했다. 붐은 채수빈에게 "수빈 양, 좋은 기회다. 홍보 해라"라며 채수빈에게 기회를 주었다. 채수빈은 예능 분위기에 쭈뼛댔으나 곧 드라마 설명을 차분히 풀어나갔다.

강다니엘과 채수빈은 '놀토' 멤버들과의 인연을 밝혔다. 강다니엘은 키에게 실망을 느낀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바야흐로 강다니엘의 데뷔 초, 그는 키와 함께 예능을 찍었다. 강다니엘은 자신을 잘 챙겨주는 키를 믿었으나 알고 보니 속임수였던 것. 이에 키는 "당연히 재미를 위해서 그런 건데"라면서 못내 미안한 듯 어물쩡 말을 이었다. 키는 "우리 좋았잖아"라며 강다니엘에게 투정을 부렸으며 강다니엘도 "우리 좋았죠" 울상을 지어 웃음을 유발했다.

채수빈은 피오가 방송과 사석에서 똑같다고 밝혔다. 채수빈은 "배우 박주현 덕에 피오와 함께 만났다"라면서 "방송보다 더 장난을 잘 치더라"라며 피오가 앞뒤가 다르지 않는 성격이라 말했다. 그러자 신동엽은 "피오가 방송은 방송이고, 사석에서는 비방용인데? 내가 다 깜짝깜짝 놀랄 정도인데?"라고 물었다. 순식간에 불거진 의혹에 피오는 허허실실 웃음을 터뜨리며 "걸러 들으십시오"라며 의연히 대꾸했다. 

채수빈과 강다니엘은 게임 구멍이었다. '놀토'의 대전 아저씨 김동현이 허구헌 날 가사를 잘못 들어 멤버들의 빈축을 살 때도, 안타까움을 살 때도 있지만 이날 방송에서 김동현은 출연진을 조금이나마 살렸다. 그러나 채수빈과 강다니엘은 전혀 듣지 못했다. 채수빈은 "처음 듣고 안 들려서 놀랐다"라며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말했다. 김동현은 "4년 째 해도 똑같다"라며 자신을 예를 들어 위로했다.

강다니엘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심지어 간식 게임에서 끝내 살아남지 못했다. 발렌타인 데이를 맞이해 마련된 간식은 누가 봐도 먹음직스러웠으나, 결국 한해가 마지막 간식을 가져가, 강다니엘은 간식에 굴복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채수빈은 마지막 2라운드 '받쓰'에서 전세를 역전했다. 2라운드 노래는 바로 심은진의 솔로곡이었다. 처음 노래가 소개되자 반색을 한 건 키였다. 키는 "연습생으로 입사했을 때, 연습실에 심은진의 노래가 주구장창 나왔다"라면서 자신만만해 했다. 앞서 1라운드에서도 키는 큰 활약을 했던 것.

마지막 중요한 키워드가 될 단어는 채수빈이 힌트를 얻어냈다. 채수빈은 "아스닉? 아스닉으로 들린다"라며 자신이 도통 뭘 들은지 모르겠다는 듯 머뭇거렸다. 멤버들은 "그냥 들리는 대로 쓰는 데서 시작한다"라며 채수빈을 격려했다. 그때 태연은 손을 들며 외쳤다. 태연은 "저 가사 영어다. 에스닉이다"라면서 "이게 기억이 나네?"라며 놀라서 어쩔 줄 몰랐다. 그렇게 팀을 구사일생으로 이끈 채수빈의 활약으로 스튜디오는 흥에 넘쳐나기 시작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