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심은경·옹성우·이솜, 최국희 감독 '별빛이 내린다'로 만난다(종합)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심은경과 이솜, 보이그룹 워너원 출신 배우 옹성우가 영화 ‘별빛이 내린다’로 만난다. 작품을 통해 처음 만날 세 사람의 케미스트리가 영화 팬들의 기대를 모으기 충분하다. 

17일 OSEN 취재 결과 세 배우는 최근 새 한국영화 ‘별빛이 내린다’ 측으로부터 출연 제안을 받고, 시나리오를 긍정적으로 검토했다.

‘별빛이 내린다’는 1993년의 대학시절과 현재를 오가며 이름이 같았던 두 여학생과 한 남학생을 둘러싼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장르의 영화.

심은경과 이솜이 이름이 같은 여학생 역할을, 옹성우가 두 여자와 각각 깊은 인연을 맺는 남학생 역할을 연기한다.

이번 영화의 연출은 영화 ‘국가부도의 날’(2018), ‘스플릿’(2016) 등의 최국희 감독이 맡을 예정이다.

제작은 영화 ‘택시운전사’(2017), ‘말모이’(2019), ‘삼진그룹 영어토익반’(2020) 등 흥행작을 내놓은 영화제작사 더램프(주)에서 한다.

‘별빛이 내린다’는 현재 진행 중인 프리 프로덕션을 마친 뒤 오는 4월께 크랭크인 할 예정이다.

/ purplish@osen.co.kr

[사진] OSEN DB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