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컴백' 솔지 "타이틀곡 제목, EXID 하니·정화가 정해줬다" [인터뷰①] 

[OSEN=하수정 기자] 솔지가 EXID 멤버들과 여전히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

25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가수 솔지의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걸그룹 EXID 메인보컬 출신인 솔지는 이날 오후 첫 미니앨범 'First Letter'를 발매하면서 1년 6개월 만에 컴백한다.

앞서 솔지는 '복면가왕', '듀엣가요제' 우승 등 다양한 음악 경연 프로그램에서 '걸그룹 보컬 끝판왕'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뛰어난 가창력을 입증해왔고, 이번 앨범은 더욱 풍부해진 감성과 다채로운 음역대가 돋보이는 곡들로 채워졌다.

솔지만의 감성적인 콘셉트 이미지가 담긴 첫 미니앨범 'First Letter'는 겨울 끝자락에 잘 어울리는 음악들을 담았다. 독보적인 가창력과 음색이 돋보이는 타이틀 곡 '계절의 끝에서'를 비롯해 이별의 아픔이 담긴 발라드 곡 '이렇게 헤어지고 있어', 리듬감이 돋보이는 소울 곡 'Pillow'와 'Have a good day' 등 총 6개의 트랙이 수록돼 있다. 'Pillow'는 솔지가 직접 작사에 참여해 의미를 더한다. 

앞서 솔지는 '복면가왕', '듀엣가요제' 우승 등 다양한 음악 경연 프로그램에서 '걸그룹 보컬 끝판왕'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뛰어난 가창력을 입증해왔고, 이번 앨범은 더욱 풍부해진 감성과 다채로운 음역대가 돋보이는 곡들로 구성됐다.

솔지는 "나도 몰랐는데 (공백기가) 1년 6개월이 지났다"며 "부득이하게 공백이 길어져서 팬 분들한테도 굉자히 미안했다. 그래서 지금 설레고 행복한 기분이 든다"며 컴백 소감을 밝혔다. 

'퍼스트 레터'라는 앨범명에 대해 "데뷔 이후에 많은 앨범을 냈지만, 미니앨범은 처음"이라며 "첫 행보의 느낌을 주고 싶었다. 팬 분들, 대중 분들에게 보내는 솔지의 첫 번째 편지 느낌을 주고 싶어서 그렇게 지었다. 한 곡, 한 곡 너무 소중하고 빨리 들려드리고 싶었다. 앨범의 포커스는 '나의 보컬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였다. 나의 결, 나의 색깔을 보여드리고 싶더라. 나의 노래가 많은 위로가 되길 바랐다"고 했다.

솔지는 타이틀곡 '계절의 끝에서' 선정 과정에 대해 "타이틀을 정하기가 너무 어려웠다. 세 곡에서 정하려고 몇 달을 걸렸는데 투표로 결정했다. '계절의 끝에서'가 투표를 했을 때 많은 표를 차지했다"며 "이 곡은 젊은 친구들이 많이 좋아하더라. 어쩌면 대중적으로 봤을 때 '사람들이 더 좋아하실수도 있겠다' 싶어서 타이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미니앨범을 준비한다고 했을 때 설레기도 하고 부담감이 컸다. 첫 미니앨범이라서 욕심도 들었는데, 어떻게 인사를 드릴까 했다. 최대한 완벽하게 인사를 드리고 싶어서 부담감도 컸다"며 "실물 앨범도 발매가 된다고 해서 나도 빨리 소장하고 싶다. 혼자 준비하는 건 처음이라서 자켓 사진 찟을 때, 녹음할 때, 회의할 때도 책임감과 설렘이 공존하면서 기분 좋게 준비했다"고 고백했다.

"EXID 멤버들은 어떤 응원을 해줬는지 궁금하다"는 질문에 "멤버 정화 양과 하니 양이 '계절의 끝에서'라는 제목을 정해줬다"며 "회사 분들과 '제목을 어떤 걸로 정할까? 뭐가 좋을까?' 리스트들이 있었고, 여러가지 제목이 있었다. 그때 멤버들이 '이거 너무 좋아'라고 해줬고, 곡도 너무 좋다고 응원해줬다"며 미소를 보였다.

한편 솔지의 첫 미니앨범 'First Letter'는 2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 공개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씨제스엔터테인먼트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