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하나, 지현우에 "회장님 아이 임신했다", 강은탁 아이로 거짓 고백('신사와 아가씨')[종합]

[OSEN=오세진 기자] '신사와 아가씨' 박하나가 지현우에게 임신 사실을 알렸다.

26일 오후 방영된 KBS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 · 연출 신창석)에서는 이영국(지현우 분)의 마음을 잡기 위해 차건(강은탁 분)과의 사이에서 가진 아이를 이영국의 아이라고 말하는 조사라(박하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수철(이종원 분)과 애나 킴(이일화 분)은 이영국과 박단단(이세희 분)이 절대로 헤어지지 않을 것을 근심했다. 박단단은 자신을 속인 박수철에게 "다시는 아빠를 믿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애나 킴은 "이 회장도 만났는데 단단이랑 결혼 생각까지 하더라"라고 말하며 근심했다.

이영국은 22살로 돌아갔던 시절의 기억이 불현듯 찾아와 혼돈스러움에 잠겼다. 22살 시절의 이영국은 조사라와 입을 맞추고 있었던 것. 이에 이영국은 머리를 감싸쥐며 자신이 왜 이런 생각을 하는 것인지 끝없이 고민하기 시작했다. 이영국은 자신의 친구이자 변호사인 고정우(이루 분)에게 "너무 무섭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박 선생인데, 조 실장이랑 약혼하고. 정말 기억이 돌아와서 진짜면 어떻게 하나. 만약 그렇다면 기억에 없다고 한 여자에게 상처를 줘도 되는 건가"라며 고민을 털어놓았다.

고정우는 "네 기억이 돌아오기 전까지는 아무도 모른다. 아무런 증거가 없다"라며 이영국의 걱정을 무마시켰다.

이영국은 자신에게 매달리는 조사라에게 다시 한 번 자신의 마음을 밝혔다. 이영국은 "혹시 그때 줬던 위자료가 적어서 그러냐. 그러면 뭘 더 원하는지 말해라"라고 말했다.

이에 조사라는 눈물을 펑펑 쏟으며 "원망 한 번 안 하고 기다리는 저에게 돈이 부족하냐고 하는 거냐. 어떻게 이렇게 비참하게 만드냐. 영희 언니 떠나면서 저한테 회장님이랑 아이들 부탁했다. 저는 정말 최선을 다했다. 내가 뭘 원하냐고?" "물어보니까 말하겠다. 예전처럼 재니, 세찬이, 세종이 세 아이들 옆에 있고 싶다. 회장님 옆에서 그렇게 살고 싶다. 제 바람은 그것뿐이다"라며 자신의 마음을 밝혔다.

조사라는 자신을 거들떠도 보지 않는 이영국을 향해 "어떻게 자신의 사랑만 소중하냐"라며 비명을 지르기도 했다.

조사라는 자신의 임신 사실을 알아차렸다. 언젠가 차건과 밤을 보냈던 적이 있었던 것. 조사라는 낙태를 하려고 했으나 마음에 걸려 아이를 지우지 않았다. 그렇다고 조사라는 이영국을 포기하지도 않았다. 조사라는 "불나방으로 타 죽어도 좋아. 그래도 나, 세종이 옆에 있을 거야. 그 집에서 세종이랑 이 아이 키울 거야"라며 다짐했다.

조사라는 그 길로 이영국의 집을 찾았다. 연주댁과 김 실장은 그런 조사라를 막았다. 조사라는 "내가 회장님한테 용무가 있어서 왔다니까!"라며 큰 소리를 질렀다. 조사라의 비명에 왕 여사(차화연 분)은 물론 이영국까지 응접실로 나왔다. 이영국은 "조 실장, 대체 뭐 하는 거냐"며 조사라를 황당하게 바라보았다. 조사라는 초음파 사진을 꺼냈다. 이영국은 의아함과 동시에 불안함을 품은 얼굴로 조사라를 바라보았다.

이영국은 여전히 조사라에 대한 22살 시절의 기억이 기묘하게 나타나고 있었던 것. 조사라는 이영국을 향해 "우리 아기 초음파 사진이다. 저 회장님 아이 임신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KBS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방송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